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 윤창중, 코로나19사태를 키운 건 TK의원들

4.15 총선 대구 동구을 무소속 윤창중 예비후보는 25일 “코로나19 사태를 키운 것은 무능한 문재인 정권과 대구시장·경북도지사·TK 국회의원”이라고 주장했다.

윤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대구시장, 경북도지사, TK 국회의원들은 무능한 문재인 정권의 처분만 지켜보면서 중국인 유입 전면 차단이라는 기초적인 조치도 주장하지 못하는 등 보신주의에 빠져 코로나19 사태를 이렇게 키웠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TK 정치지도자들이라는 사람들이 이렇게 무능하고 기회주의적인 근본적인 이유는 중앙정치무대에서 공천만 받아오면 유권자들이 공직을 수행할 수 있는 능력과 경험 등 인물 됨됨이를 따지지 않고 막대기만 꼽아도 표를 찍어주는 관행이 계속돼왔기 때문”이라며 “이번 총선에서야 말로 TK를 살려내기 위해서라도 후보의 능력을 꼼꼼히 따져보는 능력위주의 토표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금 TK에 코로나19가 창궐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여전히 TK 출신 국회의원들은 중앙당으로부터 공천을 받기 위해 중앙당 근처를 배회하고 있을 뿐 자신들의 지역구에 내려와 얼마나 시민들이 큰 저인적 물질적 고통을 겪고 있는지 찾아보기 위해 노력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