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제일교회, 천 년 고찰 불국사도 코로나19에 손들다

경주제일교회 공식 예배 중단, 불국사도 매월 1일 법회 취소

118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경주제일교회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지난 22일부터 정문 출입을 봉쇄했다.
118년 역사를 자랑하는 경주제일교회가 코로나19에 백기를 들었다. 천 년 고찰 불국사도 매월 1일 진행하는 법회를 취소하는 등 코로나19 예방에 동참했다.

경주제일교회는 코로나19 대응지침을 통해 “지난 22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교회의 모든 공식 예배 및 각종 모임을 일체 중지하기로 결정했다”며 “주일예배도 당분간 영상예배로 가정에서 드리기로 했다”고 공지했다.

또 “주일저녁예배는 가정예배로, 새벽기도회 및 수요기도회·금요기도회는 개인기도 및 가정성경읽기로 대체한다”며 “다음달 5일까지는 교회를 출입할 수 없고, 전화심방을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김진룡 경주제일교회 시무장로는 “경주제일교회는 118년의 역사를 자랑하고 있으며, 등록된 신도가 1천800명을 넘는 경주지역에서는 가장 규모가 큰 교회”라며 “큰 교회가 정부의 지침에 따라 교회 설립 이래 처음으로 출입구를 폐쇄했다”고 말했다.

경주제일교회는 1902년 고종 36년 박수은, 김순명, 이남생 등 10여 명이 성건동 초가에서 첫 번째 예배를 드리면서 설립했다.

제일교회는 1919년 박영조 목사 주도로 경주지역에 3·1만세운동을 전개했다. 경주제일교회의 3·1만세운동은 최근 학계 보고서를 통해 알려지면서 지난해 경주에서 3·1만세운동 100주년 기념행사가 열렸다.

천 년 사찰 불국사와 기림사를 비롯한 경주지역 불교계도 매월 1일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법회를 취소하는 등 코로나19 차단 방역에 동참했다.

한편 경주시는 경로당 703곳, 어린이집과 복지시설 179곳, 전통시장 10곳, 동리목월문학관과 도서관, 체육시설 등 960여 곳의 다중이용시설을 휴관하는 등 당분간 운영을 중단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