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하이바이, 마마! 아역 서우진-몇부작-인물관계도-줄거리-김태희 나이? 하이바이마마, 김태희 49일 환생 이규형과 재회

tvN '하이바이,마마!' 방송 캡처
'하이바이, 마마!' 아역 서우진, 몇부작, 인물관계도, 줄거리, 김태희 나이가 주목받는 가운데 환생한 김태희가 이규형과 만났다.

23일 밤 방송된 tvN 토일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에서는 신을 욕한 죄로 49일 동한 사람이 된 차유리(김태희)의 모습이 나왔다.

조강화(이규형)는 아내 차유리를 떠나보낸 후 힘든 시간을 보냈다. 홀로 딸아이를 키우다가 새로운 인연인 오민정(고보결)을 만나 새로운 가정을 꾸렸다.

차유리는 자신 때문에 딸 조서우(서우진)가 귀신을 보게 됐다는 사실에 괴로워했다. 차유리는 그러면서도 조서우의 곁을 떠나지 못했고, 조강화와 함께 거리를 걷는 그들을 지켜봤다. 조서우를 애틋하게 바라보던 차유리는 조강화와 눈을 마주치게 됐다. 조강화 역시 차유리를 봤고, 지나치면서도 그녀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했다. 차유리는 다른 사람들도 자신을 볼 수 있다는 것을 깨달으면서 사람이 됐음을 알았다.

미동댁(윤사봉)은 "네가 49일 동안 원래 자리를 찾으면 영원히 그대로 있을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무엇으로 환생할지는 나도 모른다. 네가 죽지 않았다면 있어야 할 네 남편의 아내, 네 딸의 엄마 자리를 찾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차유리는 "그 사람 재혼했다. 나는 안 한다. 나 올라가기로 하지 않았냐"고 혼란스러워 했다.

인간의 몸이 된 차유리는 처음에는 친정집을 찾아가려고 했다. 하지만 이내 그녀는“엄마 심장도 안 좋은데 그러면 안 되겠다”면서 계획을 변경했다. 갈 곳이 필요했던 차유리는 고현정(신동미 분)의 가게를 찾았다. 익숙한 듯 화분 아래에서 열쇠를 꺼내 가게에 들어간 차유리는 그곳에서 자신이 살아생전 남편 조강화와 찍은 사진을 봤다. 사진 속 조강화를 보고 마음이 무거워진 차유리는 “이게 무슨 상이냐 벌이지, 우리 서우 보고 싶다”며 안타까워했다.

조강화는 거리에서 차유리와 마주친 후 제대로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병원 출입증을 잃어버리고 환자의 차트를 제대로 보지 못했다. 동료들과 점심을 먹으면서도 멍한 상태였다. 조강화는 동료들에게 “세상에는 쌍둥이처럼 닮은 사람이 있지 않야”, “도플갱어를 믿냐”라고 묻기도 했다.

조강화는 차유리와의 결혼 반지를 꺼내보며 슬퍼했고, 친구 계근상(오의식)은 그를 걱정했다. 조강화는 차유리와 꼭 닮은 사람을 봤다고 말했고, 계근상은 친구가 회복하길 바랐다. 하지만 계근상도 조강화의 출입증을 가지고 병원을 찾은 차유리의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

차유리의 흔적에 혼란스러워하던 조강화는 퇴근 후 납골당을 찾았다. 조강화는 납골당에 있는 추억의 사진에서 자신의 출입증에 있는 것과 똑같은 낙서 흔적을 발견했다. 그를 더욱 혼란스럽게 만들고 있었다.

그러나 그보다 급한 일이 발생했다. 오민정은 하원도우미가 조서우를 데리고가지 않은 것을 알고 조강화에게 조서우가 없어졌다고 말했다. 차유리는 놀이터에서 놀고 싶어하는 조서우와 함께 놀이터에 있었고, 오민정과 조강화는 애타게 딸을 찾아 나섰다.

그 시각 차유리가 조서우에게 그네를 태워주던 중 조서우가 다치게 됐고, 차유리는 “엄마가 미안하다”라고 말하며 조서우를 안고 서럽게 울었다. 딸을 찾아 나섰던 조강화는 조서우와 함께 있는 차유리의 모습을 보게 됐다. 차유리 역시 자신을 바라보는 조강화와 마주하게 되면서 긴장감을 높였다.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는 사고로 가족의 곁을 떠나게 된 차유리가 사별의 아픔을 딛고 새 인생을 시작한 남편 조강화와 딸아이 앞에 다시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고스트 엄마의 49일 리얼 환생 스토리를 담은 작품이다.

김태희는 귀신 5년 차 엄마 귀신 차유리 역, 이규형은 동성대학병원 의사 조강화 역, 서우진은 유리와 강화의 딸 조서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특히 아역 서우진의 경우 딸 역을 맡았지만 실제로는 남자아이며 김태희 나이는 1980년생으로 올해 41세다.

한편 '하이바이, 마마!'는 16부작이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