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4·15 총선 드론) 통합당 대구 중남구 장원용 예비후보 대구·경북에 감염병 ‘심각단계’ 격상 긴급 요청

“정부는 하루빨리 모든 행·재정적 지원책 투입해야”

장원용 예비후보
미래통합당 장원용 대구 중남구 예비후보가 23일 대 정부 긴급 호소문을 발표했다.

장원용 예비후보는 이날 대구·경북만이라도 우선적·제한적 감염병 ‘심각단계’ 격상을 정부에 긴급 요청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 예비후보는 호소문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대구·경북 시·도민들의 아픔이 하루 다르게 커지고 있다. 코로나 의심 증상으로 보건소나 병원에서 자진검사를 희망해도 의료 인력의 태부족으로 발길을 돌리는 시·도민이 허다하다”면서 “도심 거리는 황량하고 지역경제는 점점 더 마비 상태로 빠져들고 있다.대구·경북에서 확산을 막아야 대한민국이 안전하게 숨 쉴 수 있고 대구·경북이 살아야 대한민국을 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정부는 한시바삐 대구·경북에 한해 우선적·제한적 감염병 ‘심각단계’ 로의 격상 조치를 취해 달라”면서 “의료 인력과 의료장비 및 격리병상을 추가 확보해 확진자 치료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자진검사를 원하는 모든 시·도민이 신속하게 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고 호소했다.

장 예비후보는 특히 “재난특별관리기금과 특별교부세, 국가감염병 대응 예비비를 우선 투입해 대구·경북의 코로나 확산세를 진정시켜 주시는 것이 최선의 대비책”이라며 “재난과 질병 앞에 여야가 있을 수 없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의 가장 중요한 책무다. 정부가 가용할 수 있는 모든 행·재정적 지원책을 투입해 신음하는 대구·경북을 치유해주시기를 간절하고도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