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제101회 전국동계체전 대구선수단 ‘9년 연속’ 종합 6위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아이스하키 초등부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대구선발팀.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대구선수단이 9년 연속 종합 6위의 성적을 거뒀다.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열린 이번 동계체전에서 대구선수단은 바이애슬론을 제외한 5개 종목 249명이 참가해 416.5점(금메달 8개, 은메달 7개, 동메달 17개)을 획득했다.

대구는 스키(알파인)에서 기대주 최예린(사월초 6학년)이 여자 초등부 전 종목을 석권해 4관왕(회전, 대회전, 슈퍼대회전, 복합)을 달성했다. 쇼트트랙 간판인 장성우(경신고 2학년)는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를 획득하는 등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

배점이 가장 큰 아이스하키에서는 초등부(대구선발팀), 중학부(대구스포츠클럽)에서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차지해 9년 연속 6위를 수성하는 데 큰 힘이 됐다.

하지만 선수층이 열악한 스노보드, 컬링, 크로스컨트리의 부진은 대구시의 성적 향상 과제로 남았다.

경북은 285점(금메달 9개, 은메달 5개, 동메달 5개)을 획득하며 종합 9위에 머물렀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