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양군, 사랑애(愛) 반찬을 싣고 달려갑니다.

영양군 여성단체협의회 회원들이 매주 목요일 직접 만든 반찬을 지역 내 독거노인 등 취약가구에 배달하는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은 복지회관 조리실에서 반찬을 만드는 모습.
영양군 여성단체협의회가 복지 사각지대 최소화를 위해 홀로 사는 어르신 등 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사랑애(愛) 반찬배달 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회원들이 직접 만든 반찬을 지원한다.

이 사업은 영양군이 주관하고 영양여성단체협의회 소속 12개 단체가 주축이 돼 연중 진행된다.

영양여성단체협의회는 매주 목요일 10여 명의 회원이 복지회관 조리실에서 직접 반찬을 조리한다. 24명의 배달 자원봉사자가 가정마다 사랑애(愛) 반찬(국 포함 3종)을 배달한다.

지원 대상은 지역 내 홀로 사는 어르신 등 60여 가구다. 대상자는 현장을 방문, 생활 형편 등을 고려해 선정한다. 취약계층이 골고루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다른 기관 등에서 서비스를 받는 가구는 제외한다.

최계숙 영양여성단체협의회장은 “우리가 만든 반찬을 맛있게 드시고 고마워하시는 어르신을 볼 때면 큰 보람을 느끼고 힘이 난다”면서 “배달 봉사자가 현재 부족한 상황인데 많은 참여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영양여성단체협의회 소속 12개 단체는 새살림봉사회, 아이코리아영양군지회, 소비자교육중앙회영양군지회, 대한적십자봉사회영양군협의체, 생활개선영양군연합회, 농가주부모임영양군연합회, 바르게살기영양군여성협의회, 영양여성의용소방대, 새마을부녀회후원회, 대한미용사회영양군지부, 새마을부녀회, 여중군자장계향선양회영양군지회 등이다.

황태진 기자 tjhwa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태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