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쿠팡 대구 배송 중단?…주문폭주로 인한 배송 지연

코로나19 확진자 대거 발생
대구ㆍ경북 주문량 폭주로 배송지연

온라인 쇼핑몰 쿠팡이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면서 대구지역 배송을 중단했다는 논란이 일자 해명에 나섰다. 온라인 캡처.


온라인 쇼핑몰 쿠팡이 대구에서 코로나19(우한 폐렴)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면서 대구지역 배송을 중단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쿠팡 측이 해명에 나섰다.

20일 쿠팡은 “주문량 폭주로 21일부터 로켓배송과 로켓프레시가 지연될 수 있다”는 내용의 안내문을 홈페이지에 올렸다.

쿠팡은 앞선 지난 19일 오후 10시부터 오후 11시59분까지 주소를 대구·경북 지역으로 설정하면 로켓프레시 상품이 모두 품절돼 있는 등 대구·경북 지역 배송 중단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아왔다.

이는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쿠팡 관계자는 “지난 19일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자 주문량 폭증으로 배달인력에 한계가 왔다”며 “로켓프레시의 경우 익일 새벽 배송이 원칙인 만큼 잠시 주문을 닫아놓은 것”이라며 대구지역 배송 중단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이어 “오늘(20일) 자정 기준으로 다시 정상적인 주문이 가능하다.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쿠팡은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면서 지난달 28일 로켓배송 출고량이 역대 최고치인 330만 건을 넘어섰고 지난 2일에도 새벽 배송 상품 배송 지연 사례가 발생한 바 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