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불특정 다수 이용한 퀸벨호텔 아직 확진자 없어 다행

직원 등 접촉가능자 결사 결과 양성 없어
삼성화재 여직원 확진자 퀸벨호텔 다녀왔다는데

대구시는 20일 코로나19(우한 폐렴) 슈퍼전파자로 꼽히는 31번째 환자(여·61)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퀸벨호텔 뷔폐식당에는 아직 확진자가 없다고 밝혔다.

퀸벨호텔은 31번째 환자가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19일 오전10시30분부터 12시까지 8층 뷔페식당에서 지인과 점심을 먹었다.

당시 퀸벨호텔은 예식 하객이 수백여 명 있었고, 확진자와 엘리베이터를 같이 타는 등 접촉자들의 신원파악이 힘든 상황이었다.

이와관련 대구시는 “31번째 확진자는 예식장에는 들어가지 않았고 바로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8층 식당을 가서 지인과 식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그러나 지금까지 예식장 종업원 등을 상대로 검사를 한 결과 양성환자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