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산시, 코로나19 대응 중소기업 지원 대책강화 돌입

경산시가 코로나19 합동대응반을 구성하는 등 중소기업 지원에 나섰다.
경산시가 19일 코로나19(우한 폐렴) 감염증에 대비해 합동대응반을 구성하고 중소기업 피해신고 창구 운영 등 중소기업 지원에 나섰다.

경산시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에 따른 중소기업 피해를 최소화를 위해 경산산업단지관리공단, 경산상공회의소 등 관계기관과 연계한 합동대응반을 구성·운영한다.

지역 중소기업 피해신고 창구를 개설해 중국 자동차부품 수급 장애, 수출입 위축 등으로 지역 중소기업이 받고 있는 피해사항을 접수받아 경영안정자금 지원을 한다.

특히 당초 매월 1일에서 10일까지 접수하는 중소기업 운전자금 지원사업을 코로나19 상황 종료 시까지로 접수기간을 연장하고 기업별 4억 원이내 융자한도에 대출이자 일부(2~3%)를 지원한다.

또 1천200억 원 규모의 경북도 중소기업 긴급 경영안정자금지원사업를 통해 지역 중소기업에 10억 원 이내 융자한도에 대출이자 3%를 1년간 추가 지원하며 피해 조사 상황에 따라 별도의 지원도 검토할 계획이다.

위기 대응을 위한 산·학·관 공조 시스템을 가동해 지역 대학교 산·학 협력단, 영남대, 대구대 등 6개 LINC+사업단 및 경일대, 대구가톨릭대 등 6개 창업보육센터의 협조를 받아 코로나19 피해 중소·벤처기업에 창업보육공간 제공, 시제품 제작 등 사업화 프로그램 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코로나19가 종료 될 때까지 비상한 각오로 지역 중소기업 지원대책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중소기업 운전자금 지원 등 기업이 필요로 하는 현실적인 대책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말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