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코앞에 닥친 한국당 공천심사… “TK 미래 담보할 수 있는 지역 아는 일꾼이어야 ”

무늬만 TK 후보 전략 공천 배제해야 , 철저한 검증 필요
지역민이 키워낼 수 있는 정치신인 등용 기대

자유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왼쪽 두번째)이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계속된 4·15총선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와 면접심사에서 참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공천 면접 심사를 코앞에 두면서 TK(대구·경북) 공천과 관련, 한국당 공천관리위의 객관적이고 공정한 공천 혁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예전의 공천 잡음으로 민심을 외면한 계파 위주의 불신 공천이 아닌 TK 민심이 수긍할 수 있는 사실상의 공천 혁명을 기대하는 목소리다.

덩달아 공천관리위에 TK 출신이 한명도 없어 제대로 민심에 근거한 공천심사에 대한 우려 목소리도 공천 불신을 초래할 정도로 여전히 높다.

한국당의 TK 공천 면접 심사는 19일과 20일이다.

이후 빠르면 이번 주말부터 3월초까지 순차적으로 공천 결과가 발표될 전망이다.

지역 정가는 일단 TK 한국당 공천 잣대가 TK 현역의원들의 개인지지도와 지난 지방선거 결과, 전현직 원내대표의 평가 등의 종합성적을 통한 컷오프 심사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특정 계파인 친박계파만의 집중적 물갈이 가능성이 높지만 민심은 고개를 내젓고 있다.

일정부분 친박 핵심의원들의 물갈이도 중요하지만 물갈이 이후에 공천장을 받을 후보들에 대한 적격성도 철저히 따져야 한다는 의미가 숨어있다.

한국당이 공천배제 기준인 '입시·채용·병역·국적' 비리와 함께 미투, 막말, 음주운전 등의 기본 기준보다 더욱 강화된 도덕성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다.

지역에 투표를 위한 월세 전세등의 주소지를 위한 거주지를 두고 실제로는 서울에서 거의 생활하는 정치인들에 대한 지역민에 대한 기본적 도의를 무시한 정치인에게 공천장은 말도 안된다는 게 일례다.

실제 TK 의원 중 지역구에 자신의 집을 소유한 의원들은 손에 꼽을 정도다.

무엇보다 이번 총선엔 무늬만 TK 후보들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이다.

자칫 TK 민심을 전해 듣지 못하는 김형오 공관위가 TK를 시골로 간주하는 중앙적 사고방식에 젖어 TK 토종후보들에 대한 능력과 경륜을 낮게 평가, 그들만의 ‘무늬만 TK’ 후보를 띄우는 전략 공천 우려도 높다.

역대 공천에서 실제 토종 후보들이 공천장을 쥘 확율은 거의 낮았다.

하지만 토종후보인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의 의정활동과 지역구 활동을 감안하면 토종후보에 대한 정당한 심사 평가가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는 게 지역정가의 한결같은 견해다.

김 의원은 TK 현역 의원 중 생환 0순위 의원으로 꼽히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공천에서 가장 기대를 거는 한국당의 공천 혁명은 지역민들이 제대로 키워낼 수 있는 정치신인 등용이다.

TK의 미래담보인 정치신인들 특히 청년·토종·여성후보들에 대한 파격적 가산점으로 현역 의원들과도 당당히 경선에서 겨룰 수 있는 기회를 줘야 한다.

최근 34세 미만 청년 후보에게 득표율과 관계없이 20% 가산점 발표도 TK 신인들에겐 파괴적 가산점은 아니라는게 대체적 중론이다.

무엇보다 보수텃밭 TK 후보들에 대한 명분있는 심사가 우선이란 것. 현역 의원 컷오프에도 일반 예비후보들에 대한 경선 컷오프에도 분명한 이유가 있어야 한다는 의미다.

지역 한 정치평론가는 “김형오 공관위는 ‘경쟁력’을 공천에서 가장 중시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 외견상 아무리 좋은 ‘상품’이라고 해도 ‘당선 가능성’이 낮으면 공천할 수 없다고 외치고 있다”면서 “TK의 경쟁력은 지역 토종 후보들이 가장 높은 게 아니겠나”고 반문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