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검사내전 후속? 몇부작? 재방송? 인물관계도? 줄거리? 검사내전, 유쾌한 마무리 지으며 종영

사진=JTBC '검사내전' 방송 캡처
'검사내전' 후속, 몇부작, 재방송, 인물관계도, 줄거리가 주목받는 가운데 오늘보다 나은 소소한 희망을 위해 내일도 출근하는 직장인 검사들의 유쾌한 일상을 담은 ‘검사내전’이 16회의 여정을 마쳤다.

11일 오후 마지막으로 방송된 JTBC '검사내전'에서 이선웅(이선균)과 차명주(정려원)이 특별조사단 대신 진영 지청을 선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수원 고검 부장으로 떠났던 전 지청장 김인주(정재성)가 내내 화제였던 황학민 성접대 사건의 특별 수사단장으로 임명됐고 그의 재등장에 형사2부는 태세 전환에 들어갔다. 김인주는 “내 손으로 내 식구들 허물을 드러낸다는게 고민스럽다”며 조민호(이성재)에 부탁을 했다. “둘 중 하나가 결심을 해줘야겠다”는 조민호의 말에 이선웅과 차명주는 긴장했지만 “둘 중 한 명을 특별수사단으로 차출해달라고 했다”고 말해 둘을 안심하게 했다.

그런데 꽃길만 걷게 될 줄 알았던 이선웅의 서울 살이는 생각대로 흘러가지 않았다. 수사가 정치 논리에 의해 좌우되는 특별 수사단의 행태는 이선웅의 적응을 어렵게 했다. 수사 단장인 김인주의 모습도 그랬다. 이선웅이 기억하던 진영지청의 강직한 김인주는 없었다.

"일단 조직을 살려야 하지 않냐? 검찰이 있어야 검사가 있다"라는 김인주의 말에, "이럴 거면 날 왜 특수 수사단으로 불렀냐? 구속영장 청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면 저를 자르셔야 할 거다. 저는 앞으로도 제 일을 할 것이다"고 말하는 이선웅. 어쩌면 당연하게도 김인주는 이선웅을 자르는 선택을 했다.

이선웅은 이렇듯 굽히는 대신, 부러짐을 택했다. 그는 누군가의 눈에는 초라하게, 그리고 또 다른 이들의 눈에는 누구보다 화려하게 진영지청으로 돌아왔다.

검찰, 검사라는 단어가 수없이 언론 지면을 장식하고 있는 요즘, '검사내전'의 마지막 이야기는 우리 현실에 묵직한 여운을 남겼다.

이선균이 맡은 '이선웅'은 진영지청 형사 2부에 소속된 10년 차 검사다. 독기 없는 인상이 눈에 띄는 '이선웅'은 선한 성품을 지닌 인물로 누구에게나 쉽게 공감을 하고, 수다 삼매경에 빠지는 모습은 마치 시골 아낙네를 연상케 한다.

정려원이 맡은 '차명주'는 중앙지검 특수부에서 진영지청 형사 2부로 발령받은 11년 차 검사다. 또렷한 눈매와 당당한 태도가 특징인 그녀는 출중한 능력과 책임감, 게다가 열정과 자신감까지 갖춘 엘리트 중의 엘리트다.

`검사내전`은 지방도시 진영에서의 평범한 직장인 검사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검사내전'은 16부작이며 오후 2시47분에 JTBC2에서 15회, 16회가 재방송된다.

한편 후속은 배우 박민영, 서강준이 주연을 맡은 JTBC 새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