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박성민·함을옹·조지연, TK 한국당 청년·정치신인 최대 20점 부여

조지연
자유한국당은 13일 34세 미만 청년·정치신인에게 경선에서 최대 20점의 기본점수를 부여하기로 했다.

이날 오후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자리에서 이인실 한국당 여론조사소위위원장은 “우리나라 정치 시장의 진입장벽이 너무 높아 신인 후보가 정치권에 입성하기 어렵다”며 “기존 총선기획단의 논의를 보니 50% 가산점을 준다고 했다. 그 정도로 공천 확정이 어려울 거 같아 비율이 아닌 가산점, 기본점수를 도입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예를 들어 34세 미만 정치신인이면 최대 20점을 부여한다”며 “과거 20점의 50% 가산을 받아도 30점인 반면 이번 안은 아예 20점을 주는 방식이다. 획기적이고 전향적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함슬옹
이에따라 TK(대구·경북)에서는 대구 동구갑의 박성민(27) 전 여의도연구원 청년정책연구센터 부센터장, 경주의 함슬옹(32) 한국당 청년위원회 부위원장, 경산의 조지연(33) 중앙당 부대변인이 가산점을 받을 전망이다.

박석민
공천위는 이와함께 나경원 의원, 신상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허용범 전 국회도서관장에 대한 지역구 단수 공천도 확정했다고 밝혔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단수후보 중에서 오세훈(광진을), 나경원(동작을), 허용범(동대문갑)과 오늘 면접을 본 신상진(성남중원) 후보 지역은 사실상 확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