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한국당 공천전략에 TK는 없다 ...다시 불거진 TK 홀대론

대표 간판 없는 TK 총선…미래 희망의 끈도 사라져
한국당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등 대표 얼굴 TK에 전진배치 해야 목소리 커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지난달 22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가진 전직 당 대표 및 비상대책위원장 오찬에서 인명진, 김병준 전 한국당 비대위원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보수텃밭이자 집토끼인 TK(대구·경북) 홀대론이 또 다시 불붙고 있다.

계속 이어지고 있는 한국당의 4·15 총선 전략에 TK는 아예 안중에 없는 모양새를 띠고 있는 탓이다.

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회에 TK 출신 한명 없고 TK 현역 의원들의 무더기 컷오프(공천배제)예상에 ‘TK가 봉이냐’ ‘TK는 한국당의 구원투수냐’라는 원성이 채 가시기 전에 이번엔 간판급 얼굴없는 TK 총선이 예고되면서 또 다시 TK 민심에 뒷짐을 지고 있는 한국당 지도부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실제 조만간 발표될 한국당 공관위의 무더기 현역 의원 컷오프 이후에 사실상 초·재선 의원들로만 TK 총선을 치룰 것이라는 총선 구도가 가시화 되고 있다.

현재로선 한국당 김형오 공관위가 추구하는 공천전략도 모두 서울 수도권 부산 경남쪽에만 몰두하는 모습이다.

맹주급 대표 얼굴들을 이들 지역에 전진배치하고 TK 출신인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까지 충청권역 대표 얼굴로 세종시에 전략 공천할 기세다.

험지 출마를 공언한 김 전 비대위원장도 당의 결정을 따를 전망이지만 지역 정가 일각에선 TK의 대표적 거물급 인사의 세종시 차출은 ‘어이없다’는 반응이다.

당선 유무를 떠나 당장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을 TK 권역의 대표주자로 TK 지역에 전진배치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한국당의 위기 시절 차출되면서 인적쇄신과 경제 정책들을 무기로 한자릿수 당 지지율을 30%대까지 끌어올린 지역 정치권의 자존심으로 통한다는게 정가 일각의 목소리다.

TK 총선을 주도하고 관리할 지역의 대표 맹주가 돼야 할 김 전 비대위원장을 결코 충청권에 빼앗길 수 없다는 얘기다.

한국당 대구시당 핵심관계자는 “김병준 전 위원장의 경우 한국당의 혁신 목소리를 내기 위해 대구 수성갑 출마를 포기하고 험지 출마로 돌아설 정도의 행보를 보여주면서 이제는 세종시 자객 출마도 마다하지 않고 있다”면서 “TK 의원들의 무더기 컷오프 과정에서 김 전 위원장의 역할론은 TK 민심 다지기에 있다. 충청권의 대표 얼굴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TK 자존심을 위해서라도 그를 지역에 모셔야 한다”고 전했다.

지역 한 정치평론가도 “현재로선 지역민심을 아우를 대표 얼굴 없는 TK 총선이 예상된다. 이는 결국 오랜기간동안 TK 출신 대통령을 볼 수 없다는 것과 같다”며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등 지역 출신 대표급 얼굴들을 TK 총선 전면에 내세워 거센 낙동강 바람을 다시 일으켜야 된다”고 강조했다.

결국 초·재선 의원들만 가득찬 대표 간판없는 TK 총선은 지역민들의 미래 희망의 끈 조차 불사르는 행위로 비쳐진다는게 정가 관계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