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항시, 2035년까지 신규 생활쓰레기 처리시설 건립

올해부터 주민 의견 수렴 등 새 부지 선정 절차 착수

포항시가 새로운 생활쓰레기 처리시설을 건립한다. 대기오염물질 배출 논란으로 주민 갈등을 야기한 포항 생활폐기물에너지화시설 전경.
포항시가 새로운 생활쓰레기 처리시설 건립에 나선다.

13일 포항시에 따르면 생활쓰레기 매립장 수명이 끝나는 2035년까지 새로운 매립장과 에너지화 시설, 재활용시설을 조성한다.

1995년 남구 호동 일원에 조성된 생활쓰레기 매립장인 호동 1매립장은 2005년 처리 용량인 162만㎡의 매립이 모두 완료됐다. 이어 2006년부터 사용한 호동 2매립장 매립률도 현재 92%에 이른다.

시는 환경보호에 따른 쓰레기 매립을 줄이기 위해 지난해 2월부터는 생활폐기물 에너지화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이 시설은 주민이 배출하는 생활쓰레기를 땅에 묻는 대신 고형연료로 가공한 뒤 850~900도로 태워 처리한다. 이 과정에서 생산된 전기는 한국전력에 판매된다.

남은 재만 매립하기 때문에 매립시설 이용기간을 늘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도심이 확장해 생활폐기물 에너지화 시설과 매립장 주변에 주택 단지가 들어서면서 시설 가동을 놓고 주민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생활폐기물에너지화시설과 인접한 제철동과 청림동, 오천읍 주민들은 입지선정 과정에서 절차를 제대로 밟지 않았고, 굴뚝 높이가 낮아 대기역전 현상에 따른 환경오염이 발생한다며 시설 가동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초·중·고교생 자녀를 둔 이들 지역 어머니회는 지역구 기초의원이 주민 입장을 대변하지 않고 민원 해결에 소극적이라며 주민소환을 추진, 지난해 말 대구·경북 최초로 기초의원 주민소환 투표가 치러지기도 했다.

포항시는 신규 쓰레기매립장과 에너지화 시설, 재활용시설 등의 건립을 위해 올해부터 주민 의견을 수렴, 부지 선정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어 생활폐기물 처리시설이 새로 조성되면 기존 호동매립장 자리에는 주민편익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다.

신정혁 포항시 자원순환과장은 “주민이 공감할 수 있는 공공처리시설을 확보해 생활폐기물을 안정적으로 처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