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에 빈집이 1만호가 넘는다고

대구시 맞춤형 빈집정비계획 수립
추정 빈집 11949호 현장 확인조사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가 맞춤형 빈집정비계획 수립을 위해 빈집 1만 호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선다.

흉물로 방치된 빈집 30동을 우선 정비해 주민편의시설로 활용한다.

대구시는 다음달부터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빈집 전수조사에 나선다.

효율적인 조사와 신뢰성 확보를 위해 구·군에서 전문기관을 지정해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조사는 상수도 및 전기 사용량을 근거로 추정한 빈집 1만1천949호가 대상이다.

현장을 방문해 빈집 여부를 확인하고 주요 구조부 상태와 위해성에 따른 등급을 산정한다. 소유자 면담을 통해 빈집 발생 원인과 향후 조치의견, 빈집정보공개 동의 여부도 함께 파악한다.

대구시는 오는 9월까지 조사를 완료하고, 조사 결과를 토대로 내년까지 맞춤형 빈집정비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빈집 정비사업은 2013년부터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307동의 방치된 빈집을 철거하고 임시주차장, 쌈지공원, 간이쉼터 등 주민 편의시설을 조성했다.

대구시는 올해에도 8억3천만 원의 예산을 들여 흉물로 방치돼 범죄와 화재 등 안전사고 위험이 큰 빈집 30동을 정비한다.

현재까지 조성된 빈집정비사업 완료 대상지 307곳의 점검도 함께 추진한다.

대구시 김창엽 도시재창조국장은 “객관적이고 정확한 실태조사로 개별 맞춤형 정비계획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미군기지도 스톱!

주한미군이 코로나19(우한 폐렴)와 관련해 위험 단계로 격상하고 대구기지 출입을 최소화
2020-02-20 17:04:17

불특정 다수 이용한 퀸벨호텔 아직 확진자 없어 다행

대구시는 20일 코로나19(우한 폐렴) 슈퍼전파자로 꼽히는 31번째 환자(여·61)가 다녀간
2020-02-20 16:06:3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