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도쿄올림픽 해외 전지훈련팀 유치단 구성

10일 현재 수영, 카누, 근대 5종 등 14개국 410명 선수단 유치
해외 선수단 추가 유치시 경제 및 해외 홍보 파급 효과 기대

경북도가 10일 강성조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2020 도쿄올림픽 참가 해외 전지훈련팀 유치단을 구성하고 관련 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2020 도쿄올림픽 해외 전지훈련팀 유치에 적극 나선다.

도는 10일 강성조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2020 도쿄올림픽 참가 해외 전지훈련팀 유치단’을 구성하고 시·군 및 도체육회, 경북문화관광공사 등과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열었다.

도는 문경 국군체육부대, 예천 진호국제양궁장, 상주 국제승마장, 김천 종합운동장 등 국제 규격에 맞는 스포츠 시설을 갖춰 해외 전지훈련 장소로 최적이라고 판단, 올림픽 참가 전지훈련팀 유치에 나섰다.

현재 유치된 선수단은 수영, 카누, 근대 5종 등 14개국 410명이다.

도는 체육 수준별·종목별 훈련시설 제공과 훈련파트너 매칭, 숙박시설 등 쾌적한 훈련지원 패키지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도는 추가로 해외 선수단을 유치한다면 경제적 효과는 물론 경북도를 해외에 알리는 등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우수한 스포츠 시설과 환경을 갖춘 경북은 해외 선수단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연습장소”라며 “2020년 대구·경북 방문의 해를 맞아 다양한 종목에서 해외 최정상급 전지훈련팀을 유치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