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교통문화지수’ 전국 최하위권…이대로 둘건가

대구와 경북의 교통문화지수가 전국 최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대구는 전국 17개 시·도 중 13위에 머물렀다. 전년 3위를 기록한 뒤 불과 1년 만에 10단계나 추락했다. 종합평가 점수도 76.52점으로 전년의 78.92점보다 2.4점 하락했다.

경북은 전국 최하위인 17위로 전년의 16위보다 1단계가 더 낮아졌다. 다만 경북의 평가 점수는 74.69점으로 전년의 73.37점보다 1.32점 높아졌다.

교통문화지수가 급격하게 낮아진 대구의 경우 특히 보행 행태에서 여러가지 문제가 드러났다. 항목별로는 횡단보도 신호 준수율 전국 15위(88.39%), 횡단보도 스마트기기 사용률 16위(20.02%), 도로 무단횡단 빈도 16위(34.20%) 등으로 낮은 평가를 받았다. 또 규정속도 위반 빈도 14위(48.70%), 방향 지시등 점등률 13위(67.55%) 등이었다.

구·군 별로는 중구와 동구가 전국 69개 구 그룹 중 최하위권인 E등급이었다. 순위는 중구 69위, 동구 66위였다.

경북은 횡단보도 신호 준수율 17위(86.37%), 횡단보도 스마트기기 사용률 10위(13.24%), 도로 무단횡단 빈도 7위(31.54%) 등으로 나타났다. 또 규정속도 위반 빈도 17위(50.74%), 방향 지시등 점등률 16위(63.13%)였다.

경북은 인구 30만 미만 시 그룹(49개)에서 E등급(하위 10%)에 안동시와 문경시가 포함됐다. 또 군 그룹(80개)에서는 칠곡군과 청송군이 E등급으로 분류됐다.

이와 함께 대구에서는 소방시설 주정차 금지구역 지정 제도가 시행 10개월이 지나도록 실질적 효과를 거두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국의 홍보 미흡과 함께 시민의식 부족 등이 겹친 탓으로 분석된다.

새로운 제도는 소방시설 인근 도로의 경계석과 차선을 빨간색으로 칠해 주정차 금지를 표시하고 있다. 그러나 481곳 중 안내 표지판이 설치된 곳은 절반도 안되는 237곳에 불과하다.

인근 거주자들도 무슨 표시인지 몰라 궁금해 할 때가 많다는 것이 시민들의 반응이다. 교통안전 시설을 설치만 하고 사후관리는 전혀 하지 않는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대구의 교통문화지수가 불과 1년 만에 10단계나 하락했다는 것은 예삿일이 아니다. 원인분석이 시급하다. 경북이 계속해서 전국 최하위권에 머무는 것도 시급히 개선해야 한다.

도로·교통 여건을 개선하지 않고 규정만 준수하라고 강요하면 시민들을 교통법규 위반자가 되도록 강요하는 것과 다름 없다. 미흡한 여건이 시민들로 하여금 교통질서 규범을 지키지 못하게 하는 것은 아닌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