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항시, 전기차 배터리 산업 기반 ‘포항형 일자리’ 사업 추진

포항형 일자리 모델 구체화 방안 마련 용역 착수
기업이 100% 투자하는 ‘투자촉진형’ 모델 가능성 높아
배터리 소재 관련 신규 투자 이어져 시너지 효과 기대

지난달 9일 포항실내체육관에서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GS건설 투자협약식’이 열렸다. 왼쪽부터 이강덕 포항시장, 임병용 GS건설 부회장, 문재인 대통령,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전기차 배터리 관련 산업을 기반으로 하는 ‘포항형 일자리’ 사업이 추진된다.

포항시는 지난해 10월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상생형 지역 일자리 특화·전문 컨설팅 사업’ 공모에 선정됨에 따라 최근 이 사업의 효과적 실행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에 착수했다고 10일 밝혔다.

상생형 지역 일자리는 지역경제 주체인 노·사·민·정이 상생협약을 체결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이다.

‘임금협력형’과 ‘투자촉진형’으로 나눠 지역 상황에 맞게 추진된다.

임금협력형은 대규모 신규 투자 때 노·사가 적정 임금을 수용하면 정부가 주택 공급이나 어린이집 확대 등 근로자 복지를 지원한다.

기업에는 지방세 감면, 도로 건설 등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투자촉진형은 고용·산업 위기 지역에 중소·중견기업 신속 투자를 지원하는 제도다.

근로자에게는 맞춤형 교육을, 기업에는 법인세 감면과 부지 임대료 경감 및 설비투자 금융을 지원한다.

포항형 일자리는 첨단 소재 산업의 미래 비전을 담아 기업이 100% 투자하는 ‘투자촉진형’ 일자리 모델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지난해 광주에서 시작된 지역 상생형 일자리는 2월 현재까지 2조9천억 원의 투자와 2만여 개의 직·간접적인 일자리를 만들어냈다.

포항형 일자리도 공장을 건설하고 운영하는 과정에 수많은 지역기업이 참여함으로써 지진으로 위축된 포항경제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포항은 지난해 강소연구개발특구와 배터리 규제자유특구에 잇따라 지정되면서 지역 내 신규 투자가 활기를 띠고 있어 상생형 지역 일자리와 시너지 효과 창출이 예상된다.

전기차 배터리 관련 투자로는 최근 에코프로비엠이 SK이노베이션과 오는 2023년 말까지 2조7천억 원 규모 배터리 양극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에코프로비엠은 올 1분기 중 포항에 전용 양극재 공장을 착공한다.

뉴테크엘아이비와 피엠그로우도 내년까지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에 130억 원과 70억 원을 각각 투자해 전기차 배터리 소재 공장을 건립한다.

포스코케미칼도 내년까지 같은 장소에 2천500억 원을 투자, 배터리 음극재 생산시설을 건립하기로 했다.

특히 지난달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GS건설이 앞으로 3년간 1천억 원을 투자해 포항 영일만산단에 배터리 리사이클링 및 관련 사업공장 건립을 약속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철강이 ‘산업의 쌀’이었다면, 배터리는 ‘미래 산업의 쌀’”이라며 “지역 경제주체 간 합의를 바탕으로 포항형 일자리 사업을 추진해 우리나라 전기차 핵심부품 기술경쟁력 강화와 함께 양질의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