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속보]국방부, 통합신공항 이전 ‘의성비안·군위소보’ 사실상 결정 발표

관련 법률 및 합의된 기준과 절차에 따른 주민투표 결과 존중
“6만여 명의 군위·의성군민이 참여한 주민투표 결과는 존중돼야”

국방부가 29일 오전 통합신공항 이전지를 공동후보지인 의성비안·군위소보로 사실상 결정했다는 내용을 밝힌 국방부 입장문.


국방부가 29일 통합신공항 이전지역으로 공동후보지인 ‘의성비안·군위소보’를 사실상 결정했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주민투표 결과 및 군위군의 유치신청과 관련한 입장’을 통해 “지난 21일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주민투표에서 3개 지역 중 의성비안 참여율과 찬성률이 가장 높아, 의성비안·군위소보’가 선정기준에 따른 이전부지로 사실상 결정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국방부는 이어 군위군수가 단독 후보지인 우보만을 유치신청한 것에 대해 “법률과 지역사회 합의 및 지자체장 동의를 거쳐 정한 선정기군과 그에 따른 주민투표 결과를 따르지 않고 군위우보만을 유치 신청하고 이로인해 지역사회의 갈등이 계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선정기준과 주민투표 결과에 반하는 우보지역만을 유치하겠다는 입장”이라고 지적했다.

국방부가 29일 오전 통합신공항 이전지를 공동후보지인 의성비안·군위소보로 사실상 결정했다는 내용을 밝힌 국방부 입장문.


그러면서 국방부는 “군위군수의 유치신청은 이전부지 선정기준 및 주민투표 결과에 따라 이뤄져야 하는 절차적인 행정행위로서 6만여 명의 군위·의성군민이 참여한 주민투표 결과는 존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마지막으로 “법률 및 지역사회 합의에 따라 정당하게 수립된 선정기준 및 절차와 그에 따른 주민투표 결과를 반영해 향후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서 의성비안·군위소보를 이전부지로 선정하기 위한 필요한 조치를 충실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입장을 마무리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