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TK 한국당 의원 컷오프 임박 … 각종 설설설 등장

주호영 무소속 출마설, 김관용 전 경북도지사 정치재개설 등 등

자유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왼쪽)과 박완수 사무총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 입장하며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TK(대구·경북)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무더기 컷오프가 예상되면서 지역 정가에 각종 설들이 난무하고 있다.

진짜냐 가짜냐를 놓고 정가 호사가들의 갑론을박도 한창이다.

실제 각종 설의 진원지는 소위 중앙정가에 나도는 찌라시에 근거한 가짜뉴스들이 대부분이지만 지역구 내에선 설득력 있는 가설로 흘러다니고 있어 해당 한국당 의원들과 총선 후보자들이 발을 동동구르고 있다.

지역 정가는 이번 총선에서 19명의 TK 한국당 의원 중 최소 9명이상의 의원들이 공천 배제되는 대대적 물갈이설이 파다하다.

TK 한국당 의원 누구도 컷오프 명분을 벗어나지 못한다는 점이 공통분모다.

이 때문에 컷오프 대상 의원들을 저마다 점치는 등 이들은 둔 가설들이 넘치고 있다.

일단 힘있게 전파되고 있는 가설은 TK 한국당 의원들의 당무감사 성적표다. 당무감사 성적표는 현역 의원 컷오프의 중요 단서로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 심사 직격탄으로 평가받고 있다.

TK 현역 의원 중 가장 좋은 성적표를 쥔 의원으로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과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 강효상 의원(대구 달서병), 정태옥 의원(대구 북구갑) , 송언석 의원(경북 김천), 김정재 의원(포항 북구) 등의 이름이 오르내리고있다. 탄탄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이들 의원들은 여론조사에서도 당 지지율을 일정부분 앞서는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당무성적과 관계없이 컷오프 살생부 명단에 오른 대다수 경북지역 친박계 의원들인 10명의 현역 의원들은 밤잠을 못 이룰 정도로 터무니 없는 괴소문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연말 가진 당무감사의 경우 개인별 성적표 자체가 매겨진게 없다고 당 관계자들이 전하고 있지만 해당 지역 의원들은 어이없이 지역구내에 전파되고 있는 살생부 SNS 여론전에 당혹해 하고 있다.

또 다른 가설은 대구 4선 중진 주호영 의원의 무소속 출마설이다.

현역 의원 컷오프 이전에 이미 대구 수성을엔 주 의원의 무소속 출마설이 파다하게 번지고 있다.

20대 총선에서 맞붙었던 여성 후보인 이인선 전 대구경제자유구역청장이 또 한번 한국당 공천을 거머쥐고 무소속 주 의원과의 리턴매치 가능성을 염두에 둔 가설로 풀이된다.

하지만 이같은 설은 중진 험지출마론에 시달리고 있는 주 의원의 반격카드로 활용할 수 있는 공천 압박 수단으로 무게를 얻고 있다. 공천 컷오프가 이뤄질 경우 무소속 출마로 또 한번 반전승리를 이끌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무소속 출마설은 칠곡 고령 성주 지역의 이인기 전 의원에게도 해당된다. 이 전 의원은 이번 총선이 마지막 선거로 공천 여부와 관계없이 주민의 심판을 받겠다는 각오다.

김관용 전 경북도지사의 정치 현장 복귀에 따른 구미 총선 재편설도 주목받고 있다.

김 전 지사의 영향력에 비례해 모 예비후보를 지원하는 등 구미지역 한국당 공천 지도를 그리고 있다는 설이다.

한국당 국책자문위원장직을 수행하며 황교안 대표와 자주 대담을 나누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 김 전 지사는 이인선 예비후보 출판기념회 등에 참석,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한국당 공천에 가속도가 붙으면서 각종 설들이 더욱 난무하고 후보간 마타도어 흑색선전이 잇따를 것”이라며 “설의 진위를 떠나 이번 한국당 공천은 혁명적 혁신 공천이 돼야한다”고 말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