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한글로만 안내되는 우한 폐렴 전광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27일 오후 대구공항에 도착한 대만 단체 관광객들이 우한 폐렴 관련 안내 전광판 앞을 지나가고 있다. 하지만 한글로만 안내문이 나오고 있어 외국인들에게 주의사항은 ‘무용지물’이란 지적이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홍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