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항시 주력산업 재편 움직임에 중앙정부 높은 관심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가장 많이 방문한 도시 기록
문 대통령, GS건설 투자협약식·포스코 스마트공장 방문 규제혁신 강조
文 “포항은 저력있는 도시, 경제 도약하는 확실한 계기”

문재인 대통령(왼쪽 두번째)과 최정우 포스코 회장(오른쪽)이 지난 9일 포항제철소 스마트공장을 방문해 근로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항시가 4차 산업혁명 등 패러다임 전환에 맞춰 주력산업을 재편하면서 중앙정부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시는 지난 9일 포항실내체육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규제자유특구 GS건설 투자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문 대통령의 포항 방문은 취임 후 세 번째이자 2018년 11월 지방경제투어로 찾은 뒤 14개월 만이다.

포항은 이로써 군산(3회)·창원(3회)·거제(3회)와 함께 문 대통령이 취임 후 가장 많이 방문한 도시가 됐다.

문 대통령은 2017년 11월 지진 피해를 입은 포항을 처음으로 찾아 수능을 치른 수험생을 격려했다. 2018년에는 경북지역 경제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4세대 방사광 가속기 현장을 찾았다.

특히 문 대통령이 규제자유특구 현장 방문에 나선 것은 포항이 처음이다.

미래 신산업 창출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강조하고 포항경제에 확실한 변화를 만들겠다는 뜻이 담겼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GS건설 투자협약식에서 “전국 14개 규제자유특구 중 가장 규모가 큰 투자이자 대기업으로서도 최초”라며 “반드시 배터리 산업을 성공시키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한민국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에코프로지이엠과 GS건설의 협력 등 상생 사례도 언급하며 “포항은 유망 산업을 육성하며 동시에 지역 경제를 살리고 기업의 성장을 돕는, 1석3조의 효과를 거두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 유일의 ‘등대공장’으로 불리는 포항제철소 스마트공장도 찾았다.

등대공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도입해 제조혁신을 이룩한 공장을 뜻하는 것으로 국내 기업이 선정된 것은 포스코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포항제철소 방문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통해 제조업 혁신의 노하우를 공유하고 이를 확산시켜 나갈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포항의 투자 사례는 지역이 규제혁신으로 최적의 제도를 만들고 역량을 키운다면 경제 활력의 핵심 주체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자치분권으로 지역의 힘을 키우면서 규제혁신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