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중국에서 전지훈련 중인 대구FC·상주 상무 조기 귀국한다

대구FC, 구단 내부 회의 끝에 조기 귀국 결정
중국 메이저우에 머무는 상주도 한국 조기 복귀

지난 7일 김해공항을 통해 1차 전지훈련 장소인 중국 쿤밍으로 출국한 대구FC 선수단은 우한 폐렴 사태로 조기 귀국을 결정했다. 사진은 지난 22일 베이징BSU팀과의 연습경기 모습.
중국에서 2020시즌을 준비하는 있는 대구FC와 상주 상무가 ‘우한 폐렴’ 사태로 조기 철수를 결정했다.

27일 대구FC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이 중국 전 지역을 넘어 세계로 확산되면서 예정된 일정을 소화하기 힘들다는 판단을 구단 내부 회의를 통해 내렸다.

지난 7일부터 중국에서 전지훈련을 소화하고 있는 대구는 당초 오는 30일까지 쿤밍에 머문 뒤 상하이로 이동해 다음달 13일까지 훈련을 이어나갈 계획이었다.

하지만 최근 우한 폐렴이 확산되자 대구는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상하이 2차 전지훈련을 취소했다.

전지훈련 일정에 차질을 빚은 대구는 쿤밍에 머물며 훈련을 진행하는 방안도 고려했다. 쿤밍은 중국 타 지역에 비해 우한 폐렴 안전지대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쿤밍과 우한의 거리는 1천500여㎞다.

그러나 쿤밍이 위치한 윈난성의 타 시에서 이미 ‘우한 폐렴’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만큼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조기 귀국키로 결정했다.

대구는 28일 중국 허난 젠예와 예정된 친선경기를 가진 후 이번 주 내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겠다는 방침이다.

대구 관계자는 “선수 가족 등이 많이 걱정하고 있다. 관련 문의도 지속적으로 들어오고 있다”며 “최대한 빠르고 안전하게 귀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중국 메이저우에서 전지훈련 중인 상주 상무도 전지훈련 일정을 취소하고 조기 귀국한다.

상주는 지난 20일부터 중국에서 새 시즌을 준비 중이다. 메이저우는 우한에서 1천㎞ 떨어진 곳이다.

당초 상주의 계획은 친선대회 및 메이저우 구정컵에 참가하려고 했다. 이후 다음달 6일 한국으로 돌아올 예정이었다.

그러나 지난 25일부터 열릴 예정이었던 구정컵에 참가하려는 말레이시아 구단이 중국 입국을 거부하면서 대회는 무산됐다.

상주 역시 우한 폐렴 사태로 중국에서 훈련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조기 귀국을 결정했다.

예상치 못한 변수에 직격탄을 맞은 대구와 상주는 귀국 후 새로운 전지훈련 계획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