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도로 막은 60대 벌금 200만 원

본인 소유의 땅으로 주민이 다니지 못하도록 도로를 막은 6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형사5단독(김형한 부장판사)은 길을 고의로 막은 혐의(일반교통방해)로 기소된 A(62)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2015년 7월부터 2018년 7월 자기 땅이 포함된 경북 청도군 한 도로에 철문을 설치해 자동차나 농기계가 다니지 못하도록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벌금 도로
이동률기자

김대권 수성구청장 동정

김대권 수성구청장△코로나19 대응 긴급 재난안전대책회의=오전 11시 구청 재난상황실&middo
2020-02-19 17:18:36

코로나 19확산 틈타 가짜뉴스 기승…시민 불안 가중

대구에서 코로나19(우한 폐렴)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해 공포감이 극에 달하는 상황에서
2020-02-19 15:46:31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