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김천시, 748억 원 들여 도심 신음·지좌공원 조성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대부분 해제 방침

김천시청 전경.
김천시는 오는 7월 도시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도심에 신음공원과 지좌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김천시에 따르면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303만㎡ 중 신음동 60만4천㎡를 신음공원으로, 지좌동 29만6천㎡를 지좌공원으로 각각 조성한다. 나머지 213만㎡(국·시유지 41만㎡ 포함)는 모두 도시계획시설(공원)을 해제한다.

김천시는 “구도심 자연경관 보호와 시민 복지를 위해 신음공원과 지좌공원을 공원시설로 남기고 대부분의 장기 미집행 공원지역은 실효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신음공원은 총사업비 490억 원(토지 보상비 230억 원 포함)을 들여 2021년까지 산책로, 어린이 놀이시설, 체육시설(야구장·다목적구장), 공룡테마파크, 전망대(높이 10m), 주차장 등을 조성한다.

현재 토지 보상률 70%를 보이는 가운데 설계작업을 진행 중이다. 오는 7월 착공한다.

총사업비 258억 원(토지 보상비 40억 원 포함)이 투입되는 지좌공원 조성 사업은 황산(해발 172.8m) 일원에 예술정원, 생태원, 광장, 어린이 물놀이터, 흙놀이터 등을 갖춘다.

특히 에어바운스, 숲 놀이터, 플라이 라인(낮은 숲 사이를 타고 내려가는 집라인), 슈퍼슬라이드(미끄럼틀 종류), 포레스트 어드벤쳐(줄타기 등 청소년 모험시설) 등 청소년·어린이 모험·체험시설과 도심 캠핑장을 조성한다.

이 밖에 황산 전망타워에서 커피를 마시며 휴식할 수 있도록 정상까지 도로를 개설하고 황산 폭포∼전망타워 간 엘리베이터도 설치할 계획이다. 2022년 완공 예정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지좌공원 황산 정상에 전망타워를 설치해 김천을 통과하는 경부고속도로, 고속철도, 경부선 등에서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며 “전망타워는 김천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