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민원실에 로봇이 있다

20일 대구시 종합민원실에서 뚜봇 현장시연 보고회

권영진 대구시장 20일 대구시청 종합민원실에서 뚜봇을 시연해 보고 있다.


“뚜봇! 장애인복지과가 어디지?”

“대구시청 본관 1층에는 장애인복지과, 대구은행 등이 위치해 있습니다.”

20일 오후 대구시청 종합민원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이곳에 설치된 인공지능 민원안내 로봇 ‘뚜봇’에게 장애인복지과 위치를 질문하니 5초 정도 지나서 뚜봇은 또박또박 답변했다.

답변이 다소 길기는 했지만 질문에 대한 답변 내용은 정확했다.

이날 대구시청 종합민원실에서는 민원안내로봇 뚜봇의 현장시연 보고회가 열렸다.

아직 사람마다 독특한 음원 데이터가 충분하지 못해 민원인 질의에 대한 로봇의 이해 등 음성인식 처리기술이 조금 부족했다.

뚜봇은 종합민원실에 배치해 여권을 포함한 행정안내, 청사 및 창구안내, 주차안내 등을 서비스한다.

대구시 휴머노이드 민원상담 로봇 탄생은 인공지능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하는 동시에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민원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인 ‘첨단정보기술활용 공공서비스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시작됐다.

2016년에 구축돼 2017년부터 시민 맞춤형으로 시정상담을 수행해오고 있는 뚜봇과 연계해 대구시청 종합민원실 현장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민원안내도우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개발됐다.

인터넷과 모바일 등 스마트화된 사물인터넷(ICT) 기술이 기반된, 사용하기 쉬운 지능형 상담정보제공이 필요한 시민들을 위해 구글 음성기능을 도입해 음성대화가 가능하도록 처리했다.

대구시 김영애 시민행복교육국장은 “2010년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을 유치하고 2017년 로봇산업 클러스터 기반조성사업을 완료한 대구시가 휴머노이드 민원안내도우미를 전국 최초로 선보인 것”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음성 등 시정업무의 많은 데이터를 입력하여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