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99억의 여자 몇부작? 후속? 줄거리? 레온(임태경)? 김강우 열연

사진=KBS2 TV '99억의 여자' 방송캡처


'99억의 여자' 몇부작, 후속, 재방송, 줄거리, 레온(임태경)이 관심인 가운데 김강우의 직진 열연이 속도감을 더하며 ‘99억의 여자’에 뒷심을 불어넣고 있다.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 속에서 단 하나의 목적, 동생 죽음의 원한을 풀기 위한 외로운 싸움을 이어오던 강태우(김강우 분)가 윤희주(오나라 분)와 손을 잡는 의외의 선택으로 또 다른 긴장감을 선사했다.

자신을 미끼로 이용해서라도 공공의 적인 레온(임태경 분)을 잡아야 한다는 희주의 제안을 받아들인 태우는, 레온의 다음 타깃이 된 희주 곁에서 그의 등장을 노리는 것을 마지막 수로 결정했다. 예상치 못한 희주와의 의기투합으로 레온을 향한 복수의 의지를 다시금 확인시킨 태우가, 이번에야말로 그토록 원했던 복수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강우는 뇌물 수수 누명으로 자신을 경찰직에서 물러나게 한 것도, 동생의 죽음 그 끝에도 결국 레온이 있었다는 사실에 폭주하는 강태우의 감정을 빈틈 없이 쌓아가고 있다. 레온을 잡기 위해 희주와 손을 잡을 정도로 극에 달한 태우의 분노는, 김강우의 철저한 대사 전달력과 그 위에 더해진 힘 있는 눈빛, 호흡으로 더욱 풍성하게 표현됐다.

특히 ‘복수와 원한’이라는 큰 틀 안에서 행해지는 태우의 이유 있는 선택은, 극의 초반부터 종영을 4회 앞둔 현재까지 김강우의 단단한 연기로 설득력을 높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한편 16일 방송된 ‘99억의 여자’ 27, 28회 엔딩에서는 레온의 사주를 받은 서민규(김도현 분)의 위협과 직면한 태우의 모습이 공개, 복수를 향한 마지막 질주 중인 태우에게 제동이 걸리는 것은 아닐지 관심을 모았다.

조여정이 연기하는 정서연은 가난과 폭력으로 얼룩진 가족과 의절하고 한 남자를 만나 결혼하지만 남편의 폭력에 빈 껍데기뿐인 결혼생활을 이어간다. 삶에 아무런 미련도 남지 않은 그녀에게 한줄기 빛 같은 현금 99억이 나타나면서 마지막으로 주어진 기회일지도 모르는 99억을 지켜내기 위해 세상과 맞서 싸우기 시작한다.

오나라는 서연의 친구이자 운암재단 이사장 윤희주 역을 맡았다. 아름답고 부유하고, 늘 자신감으로 똘똘 뭉쳐있지만 남편 이재훈(이지훈)의 바람을 눈치채게 된다. 윤희주의 남편 이재훈은 쇼윈도 부부 역할에 충실하며 몰래 여자를 만나고 다니는 플레이보이다. 서연과 부적절한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김강우가 연기하는 강태우는 사건의 냄새를 맡는 순간 투우소처럼 돌진해 ‘미친 소’라고 불리던 전직 형사다. 마약사건을 조사하다 뇌물 혐의까지 뒤집어쓴 채 경찰을 그만두고 바닥으로 추락했다. 그러던 어느날, 자신의 유일한 희망이자 삶의 이유였던 동생의 사망 소식을 듣고 동생의 죽음에 의문을 품은 채 진실을 파헤치기 시작한다.

임태경이 맡은 레온의 경우 '100억의 주인'인 그분이자 3년 전 강태우와 악연으로 얽힌 베일에 싸인 인물로 극의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드라마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을 움켜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줄거리로 하며 총 32부작이다.

한편 '99억의 여자'는 32부작이며 후속으로는 1월 29일 첫 방송 예정인 박해진, 조보아 주연의 '포레스트'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