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천∼인천공항 리무진 버스 큰 호응 얻어

영천과 인천공항을 오가는 인천공항 리무진 버스가 시민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사진은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대합실에서 파이팅을 하는 모습.
영천과 인천공항을 오가는 인천공항 리무진 버스가 영천 및 인근지역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영천시에 따르면 지난달 3일 도입한 인천공항 직행 리무진 버스 이용 실태를 조사한 결과 첫 한 달 동안 약 200여 명이 이용했다.

인천공항 리무진 버스 개통하기 전에는 대구를 거쳐 KTX나 직행버스를 타는 등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었다.

인천공항 직행 리무진 버스 운행 후 영천에서 4시간30분이면 인천공항에 도착할 수 있다.

최근에는 겨울방학을 이용해 해외로 나가는 학생이 늘어나면서 이용객은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인천공항 리무진은 1일 2회(0시25분, 오전 6시25분) 영천시 언하공단 사거리공항버스 승강장에서 출발한다. 인천공항 출발은 오전 8시20분과 오후 3시10분이다.

버스 요금은 성인 기준 3만7천200원이다. 심야시간(0시25분)은 10% 할증된 요금인 4만900원이다.

인천공항 버스를 이용하려면 모바일 앱(버스 타고)이나 예매사이트(http://www.bustago.or.kr)를 통해 사전예매 후 이용 가능하다.

권혁구 영천시 교통행정과장은 “앞으로 인천공항 버스이용객 추이를 보면서 노선 증회 요청, 승강장 시설 보강 등 시민들이 인천공항 버스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웅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