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가 중소기업 위해 푸는 정책자금은 얼마

13일부터 신용보증재단 등에서 접수
운전자금 지원, 대출이자 일부 1년간 지원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의 자금 유동성 확보를 위한 대구시 경영안정자금과 중소기업의 시설개선 및 설비투자 등을 위해 창업 및 경쟁력 강화자금을 13일부터 지원한다.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운전자금)은 올해 8천억 원 규모로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지역의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운전자금을 지원하고 대출이자 일부(1.3~2.2%)를 1년 간 지원한다.

지난해 친서민 업종에 한해 1천800억 원 규모로 운용하던 소상공인자금을 올해는 4천억 원 규모로 대폭 확대해 업종 구분 없이 연매출액 5억 원 이하 소상공인에 대 지원할 계획이다.

융자한도도 7천만 원에서 1억 원으로 높여 영세 소상공인들에 대한 금융지원을 강화한다.

지난해와 달라진 사항으로는 기술력과 미래 성장가치가 우수하나 자금이 부족한 기술형 창업기업의 성장지원을 위해 기술보증기금의 우대보증 상품 이용기업에 대해 이차보전율을 0.4% 특별우대 지원한다.

최근 수출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기업의 지원을 위해 수출기업 지원자금을 300억 원 규모로 신설했다.

이자지원율은 대출금액과 우대여부에 따라 1.3~2.2%로 지난해와 동일하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경영난 가중이 예상되는 영세 소규모 기업을 위한 0.2% 추가금리 지원은 올해도 계속해서 유지된다.

창업 및 경쟁력강화자금(시설자금)은 올해 500억 원 규모로 최근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하 및 중진공 정책자금 기준금리 인하 등 저금리 기조를 반영해 대출 금리를 0.15% 인하했다.

상환기간 10년(3년 거치 7년 균분상환)은 그대로 유지해 기업의 금리 부담을 줄였다. 상·하반기 별로 자금을 배분해 자금소진 시까지 수시 접수할 계획이다.

주요 변경 사항은 공장매입비 지원 대상에서 업력제한기준을 없앴고 일자리 창출 기업 지원을 위해 전년대비 5인 또는 10%이상 고용창출 기업으로 금리 우대 기준을 완화했다.

지역 인재의 정착을 위한 휴스타(HuStar) 프로젝트 참여 기업에 대한 특별우대금리 적용으로 시책 참여 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경영안정자금 8천억 원 중 4천500억 원, 창업 및 경쟁력강화자금 500억 원 중 300억 원을 상반기 중 조기 집행해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자금 숨통을 틔워준다.

창업 및 경쟁력강화자금은 대구신용보증재단 소기업·소상공인 성공지원센터에, 경영안정자금은 신용보증재단 6개 영업점에 신청 접수하면 된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