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시·경북도 역대 최대급으로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0 참여.

도와 함께 CES 2020에 지자체 공동관 마련
LA 한인상의, 로멜라 로봇연구소, 실리콘밸리에 이르는 대장정 질주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의 소비자 가전박람회인 CES 2019에서 합동투어를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대구시와 경북도가 역대 최대급으로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 2020 전시회’에 참가한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오는 7~10일 미국 라스베가스 일대에서 개최되는 ‘CES 2020 전시회’에 공동관을 마련하고, 47개 중소·벤처·스타트업 기업을 이끌고 세계 시장의 문을 두드린다고 2일 밝혔다.

대구시는 지역 ICT융복합 중소‧벤처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세계 최대 IT융복합 박람회인 CES에 2013년부터 8년 연속으로 공동관을 조성해 참가 중이다.

공동전시관에는 스마트시티, 미래형자동차, 사물인터넷(IoT), 로봇, 스마트헬스케어, 가상현실(VR), 드론 등 다양한 유망 중소‧벤처기업과 대구시에 구축된 스마트시티 실증사업 기업들이 참가해 지역의 기술을 선보인다.

지난 CES 2019 현장에서 있었던 해외경제관련 사업의 상생협력 선언에 따라 대구시는 경북도와 함께 역대 최대급의 47개사 규모의 합동 공동관을 조성해 대구·경북 지역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대구 대표단이 CES 2019 모빌아이 부스를 방문한 뒤 의지를 다지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급속도로 변화하는 4차산업혁명의 시대에 뒤쳐지지 않으려면 지역산업의 미래를 빠르게 준비해야 한다”며 “매년 연초에 참가하는 CES 참여가 대구의 미래 먹거리 마련을 위한 계기가 되게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CES 공동관 운영을 통해 대구와 경북이 상생협력을 굳건히 다져 지역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의 기회가 지속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권영진 시장은 전시회에 직접 참가해 대구시가 주목하고 있는 산업분야의 최신 기술정보와 동향을 살펴본다.

또 미래형 자동차, 5G 기술, 스마트시티 등의 분야를 선도하는 국내외 글로벌 기업들의 리더와의 만남을 통해 지역의 미래산업 육성을 위한 협력 방안도 모색한다.

CES는 1957년부터 시작된 세계최대 규모의 종합 가전‧IT 전시회다. 올해 CES 대표 기술 트렌드는 디지털 의료, 플라잉카, 미래식품, 안면인식, 로봇의 발전 등 5가지다. 150여 개국 5천여 개 기업이 참여한다.

대구시는 이와별도로 지역 산업의 미래를 위해 LA 한인상공회의소 방문을 시작으로 UCLA 산하 로봇연구소인 로멜라를 방문한다.

또 모빌아이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세계 최대 규모의 글로벌 엑셀러레이터인 ‘플러그 앤 플레이(Plug and Play)’를 방문할 예정이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