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구미대, 물리치료사 국가시험에서도 합격률 100%

실습교육을 받고 있는 구미대 물리치료과 학생들. 이 학과는 ‘2019년도 제47회 물리치료사 국가시험’에서 응시생 48명 전원이 합격했다.
구미대학교가 작업치료사에 이어, 물리치료사 국가시험에서도 응시생 전원 합격의 성과를 이뤄냈다.

이번 국가시험에는 5천70명이 응시해 4천348명이 합격해 평균 합격률 85.8%를 기록했다. 대구·경북지역에서 응시생 전원이 합격한 전문대학은 구미대가 유일하다.

구미대에 따르면 작업치료과 3학년 재학생 48명은 지난해 12월30일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이 발표한 ‘2019년도 제47회 물리치료사 국가시험’에서 응시해 100% 합격했다.

해당 학과는 이번 국가시험을 대비해 전공직무능력 맞춤형교육, 대학지원 전공자격증 특강, 동료코칭 프로그램, 학습자 주도 그룹 스터디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 왔다.

3학년 유희선(25·여) 씨는 “교과활동 이외의 전공자격증 특강과 동료 학생의 학습을 돕는 동료코칭 학습프로그램이 큰 도움이 됐다”면서 “취업 후 중추신경계 재활 관련 전문 물리치료사로 성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말했다.

물리치료사는 수술과 화학요법이 아닌 전기치료, 광선치료, 온열치료과 운동 요법, 기계, 기구치료, 기능훈련, 신체교정운동으로 환자의 신체적 손상과 고통, 기능 제한을 경감시키고 나아가 독립적인 기능을 회복시켜 정상적인 사회활동을 하도록 하는 보건재활 전문인력이다.

김창숙 학과장은 “교수와 학생 간 소통을 바탕으로 기본에 충실한 교육과정에 중심을 두고 학생 수준별 밀착지도를 통해 학생들의 역량을 강화한 것이 전원 합격이라는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