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품새 백호부 우승, 울진드림태권스쿨

품새 백호부 우승을 차지한 울진드림태권스쿨팀.
울진드림태권스쿨 원은철 관장이 이끄는 선수들은 금메달 16개와 은 9개, 동 8개 등 모두 33개의 메달을 쓸어담아 품새 백호부에서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원 관장은 울릉도에서 10여 년 체육관을 운영하다 울진으로 옮겨 7년째 태권도장을 운영하면서 선수들을 육성하고 있다.

울진드림팀은 대구일보 통일기원 영호남태권도대회에 두 번째 출전했다. 지난해에는 4위에 머물렀지만 연습을 배가해 올해 당당히 종합우승을 거머쥐었다.

원 관장은 울진의 오지에서 선수들을 지도하기 어려움이 많아 주로 영상을 통해 기의 흐름과 표현기술을 습득하게 했다.

그는 "아이들이 꿈을 가지고 많이 연습하고 꾸준히 노력할 것을 주문한다. 인백기천, 다른 사람이 백번 할 때 천 번의 연습을 하라고 주문한다"면서 "무엇보다 경기에 져도 당당하게 좌절하지 말고, 이겨도 자만하지 말 것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원은철 관장은 "우승 비결은 선수들이 열심히 연습하고 노력한 결과라 생각한다"면서 "선수들이 스스로 만족할 수 있도록 많은 연습을 통해 더 훌륭한 성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