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모델 박연수·정주천(토니정) '우다사' 두 번째 만남에 관심 집중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 방송캡쳐


박연수와 정주천(토니 정) 셰프의 두 번째 만남에 눈길이 쏠렸다.

지난 11일 방송된 MBN 예능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박연수와 정주천이 함께 남이섬으로 여행을 떠났다.

이날 두 사람은 함께 글램핑을 즐겼다. 박연수는 그런 정주천에게 고마운 듯 감자전을 대접하는 등 서로에게 요리를 선물에 흐뭇함을 자아냈다.

저녁을 먹은 후 두 사람은 진솔한 이야기를 시작했고 정주천은 "저라는 사람에 대해 부담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저는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데 있어 중요한 것은 그 사람의 마음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을 꺼냈다.

덧붙여 "연수씨를 만나면서 느끼는거지만 연인, 인연이라는 것에 대해서 다시 생각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박연수는 정주천을 향해 "지아, 지욱이와 전화를 받을 때 제가 눈치를 보게 되더라. 제 자격지심인지 모르겠는데 마음이 불편하고 미안함이 크더라.좋은 분이신데 솔직히 고민이 많이 된다"라고 말했다.

박연수는 VCR을 함께 보던 우다사 멤버들을 향해 "배려해준다고 애들을 체크하는데도 그 부분 역시 마음이 조금 아프더라. 이 사람이랑 나중에 잘 돼서 내 아이들을 이 사람이 보게 되면 짐을 준 것 같다는 느낌이 있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고 우다사 멤버들 역시 공감하며 위로했다.

박연수 이혼이유에 대해서는 박연수는 성격차이로 헤어진 것 뿐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박연수가 등장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본방송이 전파를 탄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