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보이스퀸, 박진영X전영랑X김은주...최고점 경신 실력자들 향연

사진=MBN '보이스퀸' 제공
‘보이스퀸’ 최고점이 연달아 경신되는, 역대급 귀호강이 펼쳐진다.

5일 방송된 MBN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에서는 본선 2라운드 ‘TOP3 생존배틀’ 무대의 막이 올랐다.

‘보이스퀸’이 이토록 화제를 모을 수 있었던 이유는 쟁쟁한 실력자들이다. ‘거제도 윤시내 김은주’, ‘버블시스터즈 박진영’, ‘배 띄워라 전영랑’ 등 이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한 몇몇 참가자 외에도, 매 경연 소름 유발 실력자들이 등장하고 있는 것. 이런 가운데 12월 12일 방송되는 ‘보이스퀸’ 4회에서도 숨막히는 실력의 참가자들의 무대가 예고돼 기대를 모은다.

첫방송에서 가장 많은 화제를 불러 모은 참가자는 ‘약손’ 원곡자 전영랑과 버블시스터즈 멤버 박진영이다. 경기민요로 대통령상을 수상한 경력이 있는 전영랑은 ‘배 띄워라’를 선곡, 소름 돋는 가창력으로 무대를 꽉 채웠다. 태진아가 “우승후보 탄생”이라며 감탄했을 정도. 그녀의 가창력은 시청자도 사로잡았다. 방송 직후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전영랑’이 장악한 것이다.

또 차원 다른 가창력으로 무대를 발칵 뒤집은 버블시스터즈 멤버 박진영도 감탄을 유발했다. 고음이 어렵기로 유명한 ‘열애중’을 한치의 흔들림 없이 소화한 것은 물론 뭉클한 감정까지 이끌어낸 것. 박진영 역시 올크라운으로 단숨에 2라운드에 직행했다.

그야말로 가창력 맛집이 따로 없다. 다양한 장르에서, 이토록 막강한 가창력을 자랑하는 참가자들이 쏟아지고 있다. 이토록 뛰어난 가창력의 소유자들이 앞으로 이어질 경연에서 또 어떤 무대를 선보일지, 이를 통해 시청자들은 또 어떤 귀호강을 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5일 방송된 '보이스퀸'에서 ‘거제도 윤시내’ 김은주는 다른 참가자들의 견제의 대상이 됐다. 이런 가운데 김은주는 ‘코뿔소’를 선곡, 신들린 듯한 퍼포먼스 무대를 선보이며 단숨에 조 1위로 올라섰다.

그러나 이러한 김은주의 기록은 ‘보이스퀸’의 타노스 ‘중국집 사장님’ 안이숙에 의해 갈아치워졌다.

한편 MBN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은 매주 목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