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중앙선 복선전철 개통, 지역발전 위기인가 기회인가’ 세미나

바른미래당 경북도당과 낙동포럼이 공동 주최한 경북지역발전 정책세미나가 10일 오후 2시 경북 유교문화회관 4층 대회의장에서 열렸다.

이날 세미나는 ‘중앙선 복선전철 개통, 지역발전 위기인가? 기회인가?’를 주제로 진행됐다.

중앙선 복선전철은 2020년 청량리-안동 구간이 개통 예정이다. 복선 전철이 개통되면 안동-청량리 소요시간이 기존 단선철로 3시간30분에서 1시간20분으로 줄어 물류비용이 대폭 줄고 이용객 편의가 증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바른미래당 권오을 경북도당 위원장은 모두 발언에서 “중앙선 복선전철이 개통되면 서울 돈이 지방으로 내려오는 낙수효과에 대한 기대도 크지만 반대로 지방 돈이 서울로 빨려 들어가는 빨대효과에 대한 걱정도 크다”며 “농산물과 지역특산물, 숙박·음식업 등 관광 연관산업 등은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되나 의료와 서비스, 공산품 시장은 오히려 수도권으로 흡수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앙선 복선전철이 내년 말 또는 2년 후 개통에 대비해 안동과 영주, 예천 등에서 준비해야 할 사안을 정리하고 행정적으로 지원책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미나 토론의 좌장을 맡은 김은한 낙동포럼 대표는 “수도권과의 접근성이 좋아져 전통문화유산이 풍부하고 자연경관이 아름다운 안동과 영주, 예천 등 경북 북부권 중심도시들에 더욱 많은 관광객이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대비해 신역사 주변에 버스터미널과 연계된 복합환승체계를 갖추고 도로망과 대중교통체계를 개편, 수도권과의 접근성 개편에 따른 관광객 증가 수요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발제를 맡은 최성관 교수(안동대 경제무역학부)는 “중앙선 복선전철 개통에 따른 안동시의 지역생산유발효과는 최소 1천291억 원에서 최대 3천67억 원으로 예측된다. 취업유발효과도 최소 1천818명에서 최대 4천565명에 이를 것”이라며 “복선전철 정차도시 정차역 중심으로 연계교총망 정비와 물류시스템 효율화, 관광지 연계 교통쳬계를 마련해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심중보 안동시 경제산업국장과 윤재형 안동대 경제무역학부 교수, 우충무 영주시의회 의원, 임규채 대경연구원 연구위원 등도 참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