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문경중앙시장 상품 SNS로 고르고 ‘전화 한 통’이면 신선한 찬거리가 집으로 배달



문경 중앙시장 장보기 배송서비스 스티커.
문경중앙시장의 상품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고르면 집까지 배달해준다.

문경중앙시장은 지역민들의 편리한 장보기를 위해 배송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전통시장을 찾기 힘든 지역민들을 위한 맞춤형 사업이다. SNS의 댓글로 주문하거나 콜센터로 전화하면 장바구니에 담아 상품을 배달해 주는 편리한 서비스다.

문경중앙시장은 소비자의 욕구에 맞는 장보기, 배송 서비스로 상권의 활력을 되찾기 위해 이 서비스를 도입했다.

배송서비스는 SNS(네이버 밴드 ‘문경중앙시장 장보기 배송서비스’)나 전화(054-552-8866)로 하면 된다.

중앙시장 상인회는 먼저 시장 인근 지역인 점촌동 지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 향후 서비스 지역과 상품구성을 점차 확산해 나갈 예정이다.

상인회 관계자는 “침체되어 가는 전통시장이 활력을 되찾기 위해 배송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며 “전통시장을 이용하는 시민들을 위한 서비스에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