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도의회 이재도의원, 상임위 예산 삭감 반발…검은넥타이·마스크 착용 항의



이재도 의원이 내년도 경북도교육청 예산안 가운데 상임위원회에서 심도있게 심의해 삭감한 예산 507억 원 가운데 206억 원이 예결위에서 부활한 것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기 위해 x표시가 그려진 마스크를 쓰고 회의에 참석했다.다.
“동네 청년회 운영보다 못한 것 아닙니까.”

9일 열린 경북도의회 교육위원회가 경북도교육청을 대상으로 한 추가경정예산안 심의가 ‘반쪽’으로 진행되는 파행을 겪었다.

이재도 의원이 내년도 경북도교육청 예산안 가운데 상임위에서 심도있게 심의해 삭감한 예산 507억 원 가운데 206억 원이 예결위에서 부활한 것에 대해 반발하고 나섰다.

경북도의회 교육위는 경북도교육청 내년 예산안 가운데 도교육청 공유재산 매각을 비롯해 사립학교 재정지원금 등 507억여 원을 삭감했다.

삭감된 예산은 지난 5일 예결위에서 206억 원이 되살아나면서 300억여 원만 삭감돼 최종 통과된 것이다.

예결위에는 도의회 교육위 소속 2명의 도의원이 참여했다.

검은 넥타이를 매고 심의에 나선 이재도 의원은 이 자리에서 제안발언을 통해 “교육위원 자리를 사직한다”며 “어떻게 20억 원도 아닌 200억 원이 다시 심도있게 결과가 나왔는지 자신은 단 1%도 이해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또 그는 “큰 틀에서 효율적 예산집행을 위해 삭감한 예산이 교육위 위원도 모르게 증액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교육위 전문위원실이 소위 청년회 조직보다 못한 행위를 하고 있는 교육위 전문위원실을 해체하라”며 x 표시가 그려진 마스크를 쓰고 항의표시를 했다.

도의회 교육위 위원장과 부위원장 역할에 대해서도 소극적이었다고 비난했다.

이 의원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한 것에 대해 교육위는 예산이 변화가 없도록 하는 것이 책무인데 교육위 위원장과 부위원장 역할이 잘못됐다”고 꼬집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