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도의회 시간선택제 임기제공무원, 도 조직개편안 의회 통과



경북도의회 전경.
경북도청 공무원노조와 그동안 갈등을 빚어온 도의회 시간선택제 임기제공무원과 경북도 조직개편안이 9일 열린 경북도의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경북도의회는 312회 2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내년에 도의회 정책보좌 지원을 위한 시간선택제 임기제와 과학산업국과 아이여성행복국 신설을 주요 내용으로 한 ‘경북도 행정기구 설치조례개정안’ 등 조직개편안을 처리했다.

시간선택제 임기제공무원은 광역의회 의정 활동 지원 인력으로 이와 관련한 광역의원 정책보좌관 도입제가 국회에 계류 중이다.

도의회는 시간선택제 임기제공무원(다급) 형식으로 12명을 채용, 6개 상임위원회에 2명씩 배치해 의정 활동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유급 보좌인력 채용 절차를 새롭게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경북도청 노조는 이 제도가 도입되면 인건비 총액 등 예산 부족으로 정작 필요인력을 채용할 수 없는 상황도 생길 수 있고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통과되지 않은 상황에서 정책보좌관 제도 도입은 위법이라며 경북도의회와 갈등을 빚었다.

경북도 행정기구는 기존 12개 실·국·본부에서 14개로 확대된다

조례 개편안에 따라 일자리경제산업실은 없어지고 대신 일자리경제실과 과학산업국을 신설된다.

인구와 지방소멸 대응, 다문화가족, 아동·청소년·여성 정책 등을 위해서는 아이여성행복국을 새로 개설된다.

이 밖에 교육정책관실은 폐지되고 업무는 자치행정국에 편입됐다. 지방공무원교육원은 인재개발원으로 명칭이 바뀌었다.

이 같은 조직개편으로 경북도는 3급 자리가 2명 늘어나는 등 정원은 38명 증가한다.

경북도의회는 이날 14조2천억 원 규모의 도청·도교육청 내년 예산안을 의결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