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합동분향소 침통한 분위기에 조문행렬 이어져

6~10일 계명대 동산병원 백합원에 합동빈소 마련

“이들의 숭고한 희생은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오전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순직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소방항공대원 5명의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대구 달서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백합원을 찾아 조문을 마친 뒤 희생자 빈소를 돌며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김진홍 기자


독도 인근 해역에서 응급환자를 이송하다 순직한 소방항공대원 5명의 합동분향소가 지난 6일 대구 달서구 계명대 동산병원 백합원에 차려졌다. 사고가 일어난 지 37일 만이다.

합동분향소에는 안타까운 희생을 추모하는 조문객들의 발걸음이 끝없이 이어졌다.

백합원에는 합동분향소 외에도 김종필(46) 기장, 이종후(39) 부기장, 서정용(45) 정비실장, 배혁(31) 구조대원, 박단비(29·여) 구급대원의 개별 빈소도 각각 마련됐다.

유족들은 개별 빈소에서 조문객들을 맞으며 다시 한 번 눈물을 쏟아냈다. 일부 유족은 오열하다 실신하기도.

동료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려는 소방관들은 침통한 표정으로 먼 길을 떠난 동료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8일 오전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소방항공대원 5명의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대구 달서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백합원. 동료 119구조대원들이 고인들의 명복을 빌며 흐르는 눈물을 에써 참으며 침통해 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


정문호 소방청장도 이날 새벽부터 백합원에 나와 조문객들을 맞이했다.

정치인들과 각계 주요 인사들의 조문 행렬도 이어졌다.

지난 6일 행정안전부 진영 장관과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 등이 분향소를 찾았다.

지난 7일에도 이낙연 국무총리,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이 유족들을 위로했다.

7일 오전 대구 달서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백합원에 마련된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순직 소방항공대원 5명의 합동분향소를 찾은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일행이 조문을 마친 뒤 빈소로 향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소방관들의 헌신을 기억하며 더 안전한 나라를 기필코 만들겠다”고 전했다.

합동장례식은 10일까지 5일간 진행되며 고인들에게는 1계급 특진과 훈장이 추서된다.

10일에는 소방청장(葬)으로 순직 소방관들의 합동영결식이 계명대 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다. 장지는 국립대전현충원이다.

한편 수색당국은 사고 발생 39일째인 8일 오후 5시께 가족들의 뜻에 따라 실종자 수색을 종료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