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문경시, 겨울철 복지 사각지대 없앤다

문경시청 전경.
문경시는 겨울철 생계비 부담이 늘어나는 저소득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복지사각지대 발굴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내년 2월28일까지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을 찾는다.

대상은 도움이 필요하지만 지원받지 못하는 저소득 위기가구로 발굴된 위기가구 등이다.

복지담당 공무원 외에도 읍·면·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를 중심으로 희망복지지원단, 읍·면·동 맞춤형 복지팀, 명예 사회복지공무원(행복문경지킴이) 등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취약·위기가정을 선제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시는 이들에 대해 긴급복지와 기초생활보장제도, 기초연금 등 공적지원을 연계하고 공적지원을 받지 못하는 가구에 대해서는 민간서비스 연계 대상자로 선정해 후원물품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겨울철은 저소득·취약계층의 생계비 부담이 상대적으로 늘어나는 만큼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시기”라며 “복지 소외계층이 방치되지 않도록 지역사회와 연계한 인적자원망 등을 적극 활용해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