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대구시향 올해 마지막 정기연주회 러시아 작품으로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세르게이 크릴로프 협연
공연 후 줄리안 코바체프 사인회 마련

대구시립교향악단
대구시립교향악단(이하 대구시향) ‘제462회 정기연주회’가 13일 오후 7시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열린다.

지휘 줄리안 코바체프
이번 연주회는 올해 마지막 정기연주회로 줄리안 코바체프 상임지휘자가 지휘한다. 이날 무대는 러시아 작곡가의 작품과 러시아 출신의 세계적인 연주자가 함께 한다. 글린카의 ‘루슬란과 루드밀라’ 서곡을 시작으로 차이콥스키의 바이올린 협주곡과 교향곡 제6번 ‘비창’을 연주하며, 바이올린 협연은 세계 정상급 바이올리니스트 세르게이 크릴로프가 맡는다.

첫 무대는 러시아 국민음악의 기틀을 다진 글린카의 대표작, 오페라 ‘루슬란과 루드밀라’ 서곡으로 연다. ‘루슬란과 루드밀라’는 1837년에서 1842년 사이 작곡된 5막 8장의 오페라로 푸시킨의 동명의 시를 바탕으로 했다. 매우 빠른 템포로 일관하며 경쾌하고 화려한 곡상과 쉬지 않고 흐르는 선율이 특징이다.

이어 차이콥스키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세르게이 크릴로프가 협연한다. 베토벤, 브람스, 멘델스존의 바이올린 협주곡과 함께 세계 4대 바이올린 협주곡으로도 꼽히는 이 작품은 현란한 기교와 풍부한 감정표현을 필요로 하는 고난도의 작품이다.

바이올리니스트 세르게이 크릴로프
1970년 모스크바의 음악가 집안에서 태어난 세르게이 크릴로프는 모스크바 중앙 음악학교를 졸업했다. 리피저, 스트라디바리우스, 크라이슬러 등 저명한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 우승을 석권한 그는 런던필하모닉, 로열필하모닉, 마린스키오케스트라, 라디오프랑스필하모닉, 드레스덴필하모닉, NHK심포니 등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협연했다. 2008년부터 리투아니아체임버오케스트라 음악감독으로도 활동 중인 그는 연주자이자 지휘자로서 바로크부터 현대음악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레퍼토리를 선보이고 있다.

피날레는 차이콥스키의 교향곡 제6번으로 꾸민다. ‘비창’ 교향곡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는 이 작품은 선율의 아름다움, 형식의 균형, 오케스트레이션의 정교함 등으로 비창의 정감을 강하게 드러낸다.

총 4개의 악장으로 이뤄진 이 곡의 제1악장은 러시아 정교회의 레퀴엠을 인용하고 있다. 슬픔과 운명에 대한 체념, 죽음 등을 어둡고 낮은 음색으로 그린다. 왈츠풍의 제2악장은 러시아 민요에 사용된 독특한 리듬과 친밀한 선율로 향토색이 짙다. 2악장의 분위기를 이어받은 제3악장은 춤곡과 행진곡풍으로 선율이 변화되고, 팀파니와 관악기에 의해 마치 전곡이 끝난 듯 강렬하게 악장을 마친다. 마지막 악장은 비운의 운명을 탄식하며 느리게 진행된다. 화려함 대신 비통하고 쓸쓸하게, 깊은 여운을 남기며 조용히 전곡을 마친다.

이 곡은 연주가 끝난 뒤 그 잔향까지 충분히 음미하며 기다린 후 박수를 치는 것이 관례이다.

한편 줄리안 코바체프 상임지휘자는 공연을 마치고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 로비에서 사인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일반 R석 3만 원, S석 1만6천 원, H석 1만 원. 문의: 053-250-1475.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

천주교대구대교구 청소년국 신임 교리교사학교 개설

천주교대구대교구 청소년국은 다음달 8일부터 3월1일까지 모두 세 차례에 걸쳐 1·2&midd
2020-01-16 20:00:00

주교회의 산하 한국가톨릭사목연구소 한국 천주교회 2020 펴내

주교회의 산하 한국가톨릭사목연구소(소장 김희중 대주교)는 올해 한국 교회 사목 방향,
2020-01-16 20:00: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