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도의회, 동해안 119특수구조단 건립 촉구

장경식 경북도의회의장, 동해안 119특수구조단 포항 유치 남다른 애정



장경식 경북도의회의장을 비롯한 김상헌․이재도 의원이 지난 29일 환동해지역본부 회의실에서 열린 ‘동해안 119 특수구조단 건립’ 추진 보고회에서 조속한 건립을 촉구했다. 이날 보고회는 장경식 경북도의회의장이 건립공사 착공을 촉구하기 위해 제안,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열리게 됐다.
포항 출신 경북도의원들이 ‘동해안 119 특수구조단 건립을 촉구했다.

장경식 경북도의회의장을 비롯한 김상헌․이재도 의원은 지난 29일 환동해지역본부 회의실에서 열린 ‘동해안 119 특수구조단 건립’ 추진상황 보고회에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관계기관 협력을 통한 조속한 건립을 촉구했다.

이날 보고회는 장경식 경북도의회의장이 건립공사 착공을 촉구하기 위해 제안,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열리게 됐다.

당초 ‘동해안 119 특수구조단’은 동해안 지역 원자력발전과 산업단지의 유해화학 사고의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한 시설로 2014년에 포항지역 설립이 확정됐다.

하지만 이후 민원제기로 토지보상 협의가 원활하지 않는 등 공사 진척이 늦어지게 됐다.

장경식 의장은 이날 보고회에서 “동해안 지역의 도민들이 재난으로부터 인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동해안 119 특수구조단이 조속히 착공돼야 한다”며 “도의회에서도 예산, 행정 등 적극적인 지원을 다하겠다” 고 관련부서에 신속한 추진을 촉구했다.

앞서 장경식 의장은‘동해안 119 특수구조단’ 포항유치 당시 동해안 지역 도의원들과 함께 도의회 차원의 지원과 포항지역 설립의 공감대를 이끌어내는 등 포항 유치에 남다른 역할을 한 바 있다.

포항지역에 건립예정인 ‘동해안 119 특수구조단’은 포항시 북구 기계면 일원 88,040㎡에 280억원 예산을 투입, 연면적 5,488㎡의 업무시설과 항공구조구급대, 인명구조견센터, 유해화학 훈련장 등 4개동 규모로 2022년까지 건립될 예정이다.

한편 구미 국가산업단지에는 ‘불산 누출사고’ 이후 119 특수구조단 긴급기동대가 2013년에 설치되어 22명의 소방관이 산업현장의 재난에 대비하여 근무하고 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