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두 번은 없다 인물관계도? 몇부작? 박세완, 감정의 온도차 완벽

사진=MBC ‘두 번은 없다' 방송 캡처
두 번은 없다 인물관계도, 몇부작이 궁금한 가운데 배우 박세완의 디테일한 연기가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16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두 번은 없다’에서는 금박하(박세완)의 파란만장한 나날이 펼쳐졌다. 앞서 박하는 남편 사건 담당 형사를 찾아가 재수사를 요청하며 진실 찾기 서막을 올렸던 바.

이러한 가운데 증거물로 보관됐던 남편 진구(이서준)의 사직서를 보게 된 박하는 큰 충격에 빠졌다. 끝까지 믿었던 남편이었기에 그의 필체로 작성된 문서는 믿음으로 버텨온 박하를 흔들리게 한 것이다.

이어 낙원여인숙으로 돌아간 박하는 막례(윤여정)에게 살아갈 이유가 없다며 서럽게 눈물을 흘려 많은 이들을 찡하게 만들었다. 여기에 설움이 복받치듯 우는 그에게선 힘겹고 복잡한 캐릭터의 심정이 고스란히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슬픔도 잠시, 박하는 자신에게 온 의문의 편지 한 통과 돈을 건네는 해리(박아인)로 인해 남편의 죽음에 비밀이 있다고 확신했다. 뿐만 아니라 해리와 해준(곽동연)에게 굴하지 않고 대립하는 박하의 모습은 안방극장에 시원한 한 방을 선사하기도 했다.

더불어 해준과 얽히고설키며 상황에 따라 태세 전환하는 박하는 극의 재미를 배가시킨 것은 물론 폭행을 당하는 우재(송원석)를 이마 박치기로 도와주며 걸크러시한 면모까지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이처럼 박세완은 변모하는 캐릭터의 감정을 자유롭게 오가며 드라마의 흐름을 이끌어갔다. 박세완 특유의 현실적인 연기와 생동감을 더한 표현력은 보는 이들을 빠져들게 한다.

인물관계도는 낙원여인숙은 CEO 복막례(윤여정)를 시작으로 금박하(박세완)에게 키다리 아저씨가 되어주는 3호실의 프로 골프선수 김우재(송원석)를 비롯해 ‘알고 보니 찰떡궁합’인 사이로 등장하는 5호실의 감풍기(오지호)와 6호실의 방은지(예지원)까지 낙원여인숙 식구들의 다채로운 케미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구성호텔의 사람들은 회장 나왕삼(한진희)을 중심으로 큰며느리 도도희(박준금)와 둘째 며느리 오인숙(황영희), 그리고 손자 나해준(곽동연)과 손녀 나해리(박아인)까지 모두 혈연으로 엮여있다. 특히 나왕삼은 낙원여인숙과 복막례를 눈엣가시로 여기며 대립구도를 형성한다.

한편 '두 번은 없다'는 총 60부작으로 편성되었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