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나의 나라 몇부작? 인물관계도? 이방원 왕자의 난? 장혁VS우도환, 더욱 치열해진 최후의 대면

사진=JTBC 드라마 '나의 나라' 제공
나의 나라 몇부작, 인물관계도, 이방원 왕자의 난이 화제인 가운데 드디어 ‘2차 왕자의 난’을 열며 대망의 최종장을 펼친다.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 측은 15회 방송을 앞둔 22일(금일), 더 치열해진 혈투 앞에 선 서휘(양세종), 남선호(우도환), 한희재(김설현)의 모습을 포착했다.

1차 왕자의 난 이후 서휘와 남선호, 한희재의 운명은 다시 요동쳤다. 이성계(김영철)가 '왕의 복수'를 감행하며 소중한 이들이 위험에 처하자 서휘는 버려진 자들을 지키겠다는 이방원(장혁)의 곁에 남았다. 남선호는 서얼을 멸시하는 이방원의 세상을 부수기 위해, 한희재는 서휘와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움직였다.

이성계는 이방간(이현균)을 이용해 다시 이방원을 치려는 계획을 세웠고, 이방원이 장악한 세상에 욕심을 내기 시작한 이방간 역시 본격적으로 움직이며 혈투가 예고됐다. 이를 눈치챈 서휘와 이방원은 이방간을 방심시켜 2차 왕자의 난의 씨앗을 뿌려놓았다. 철저한 계획으로 완벽한 덫을 친 서휘와 이방원이 결행하려는 당일, 남선호의 등장은 뜻밖의 변수가 됐다. 여진족과 함께 개경에 돌아온 남선호는 서휘의 길목을 막고 "내 나라에 방원은 없다. 그리고 너도"라며 망설임 없이 서휘를 찔렀다.

계속되는 위기 속 이들의 운명이 어떤 끝을 향해 갈지 궁금증을 더하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피바람을 예고한다. 피를 흘리며 쓰러진 문복(인교진)을 보며 서휘는 결심을 굳힌다. 소중한 이들을 지키기 위해 다시 칼을 든 서휘는 피의 전쟁 한가운데에서 목숨을 건다. 이방원의 나라를 부수기 위해 달려온 남선호는 마침내 그를 마주했다. 절박하고 뜨거운 감정이 넘치는 남선호와 달리 흔들림 없이 그를 맞는 이방원의 아우라는 그가 가진 힘을 실감케 한다. 한희재는 ‘왕의 복수’를 감행하며 이화루를 급습했던 이성계의 앞에 나타났다. 확고한 결심과 결단을 담은 한희재는 죽음을 무릅쓰고 이성계에게 최후의 통첩을 전한다.

‘나라’와 ‘신념’을 두고 다시 엇갈리는 길은 ‘2차 왕자의 난’에서 마주한다. 이방원과 이성계, 이방간의 갈등이 폭발하면서 세 남녀의 운명도 위태롭게 흘러간다. ‘사람’을 바라보며 목숨까지 내던진 서휘와 한희재, 그리고 이방원을 막으려는 남선호의 길은 결코 쉽지만은 않다. 거듭되는 위기 속에 예측할 수 없는 전개가 폭풍처럼 몰아칠 전망. 복잡한 관계와 감정들이 뒤얽힌 상황에서 이들의 운명에 관한 궁금증은 더욱더 커지고 있다.

극중 김설현은 총명하고 진취적인 여성으로 고려의 적폐에 환멸을 느끼는 한희재 역을 맡았으며, 우도환은 준수한 외모와 여유있는 미소, 뛰어난 통찰력을 지닌 남선호를 연기하고 있다. 양세종은 무사 서휘로 분해 선 굵은 연기 변신에 나섰다.

한편 '나의 나라'는 16부작으로 편성되었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