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동백꽃 필 무렵 마지막회-후속-신장투석-다낭성 신장질환-이정은 나이-제시카-필구? 이정은 유서, "엄마는 너를 하루도 빠짐없이 사랑했어"

사진=KBS '동백꽃 필 무렵" 방송 캡처
동백꽃 필 무렵 마지막회, 후속, 신장투석, 다낭성 신장질환, 이정은 나이, 제시카,필구가 화제인 가운데 배우 이정은의 유서가 시청자를 울렸다.

20일 방송된 ‘동백꽃 필 무렵’ 38회에서는 정숙(이정은 분)에 대한 서사가 완전히 그려져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정숙의 등장과 함께 출연이 잦아졌던 ‘박카스’는 동백(공효진)의 진절머리를 담당했다. 그 이유는 과거 한여름 날 배가 고프다는 어린 동백이를 진정시키기 위해 그 당시 은행에서 무료로 나눠준 박카스로 허기를 채운 것. 하지만 너무 자주 찾아간 탓일까 그마저도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딸에게는 좋은 기억으로 남지 못한 음료이지만, 이번 회차로 인해 정숙은 지난 과거를 회개하고 싶은 마음으로 그 음료를 들고 다녔다는 추측을 해볼 수 있다.

분홍 꽃 모자에 대한 떡밥 또한 같은 회차에 풀렸다. 동백이를 입양했던 사모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현하고자 본인의 거금을 들여 산 물건이었던 것, 하지만 술집 여자의 딸이라는 것을 알게 된 사모는 본인의 색안경으로 인해 동백이를 파양시켰다. 정숙은 고마운 마음이 순식간에 경멸로 뒤바뀌며 분노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이어 그가 쓰고 있던 모자를 벗기고 울분을 터뜨리는 장면에서는 보는 이들 모두를 숨죽이게 만들었다. "그때는, 내가 널 버린 게 너한테 제일 잘한 일 같더라"라는 목소리 톤이 무색할 정도로 "천벌을 받을 년, 우리 동백이가 내 팔자를 왜 물려받아, 왜!"라고 소리치는 장면으로 보는 이들의 억장까지 무너지게 했다.

모텔에서 발견된 정숙의 유서는 모두의 눈물샘을 터뜨리기에 충분했다. “동백아, 너를 사랑하지 않은 사람은 없었어, 버림받은 일곱 살로 남아있지 마”를 비롯해 마지막 “지난 34년 내내 엄마는 너를 하루도 빠짐없이 사랑했어”라는 문단이 주는 먹먹한 감동이 시청자를 울렸다.

동백은 신장투석을 위해 병원에 가는 정숙을 따라나섰다. 의사는 정숙이 다낭성 신장질환을 앓고 있다면서 "유전 가능성이 높다. 따님도 이걸 앓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동백은 신장 이식을 하겠다는 뜻을 꺾지 않았지만 큰 충격을 받은 정숙은 투석을 받지 않고 사라졌다.

다낭성 신장질환은 여러개의 낭종으로 인해 신장이 벌집모양으로 변형되는 유전질환이다. 낭종의 감염이 발생하면 항생제 치료를 일반적으로 진행한다. 그러나 말기 신부전증이 발생하면 투석이나 신장이식이 필요하다.

또한 제시카(지이수)의 과거가 그려졌다. 결혼한 이력이 기사화된 것이다. 제시카는 강종렬(김지석)에게 "다 합성이다. 고소할 것이다. 로펌도 구할 예정이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강종렬은 "핸드폰 줘. 당분간 댓글 보지 말고 SNS도 보지 마"라고 제시카를 걱정했다.

"너 지금 나 우습지? 이혼 노래를 부르더니"라고 말하는 제시카에게도 강종렬은 이런 상황에서 이혼하지 않겠다며 오히려 제시카를 위로했다. 이어 "난 너 결혼했던 것을 다 알고 있고, 난 널 손절할 이유도 없는 것"이라고 말을 맞췄다.

어느새 훌쩍 커 버린 어른 필구(정가람)가 등장하면서 시청자들의 눈길을 모았다. 그의 등장으로 인해, 다음 회의 시점은 물론이고 앞으로의 전개가 예측 불가해졌기 때문. 게다가 "그렇게 기적 같은 엄마의 봄날이 저물었다. 그 봄날을 먹고 내가 자랐다"라는 의미심장한 내레이션이 더해져, 동백과 용식의 앞날에 대한 불안감이 훨씬 배가됐다. 어른 필구가 등장한 이유는 무엇일 지 관심이 모인다.

이정은의 나이는 50세이며 ‘동백꽃 필 무렵’ 마지막회는 21일(금일) 방송된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의 후속은 '99억의 여자'다. 조여정, 김강우가 주연을 맡았으며 줄거리는 현금 99억을 가지게 된 여자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