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한국당, ‘현역 50% 물갈이·컷오프 33%’ 제시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인 박맹우 사무총장(오른쪽 두번째)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내년 4·15 총선에서 현역의원의 절반 이상을 교체하는 개혁공천을 추진한다.

교체율을 높이기 위해 현역의원 3분의1 이상은 공천에서 아예 컷오프(공천배제)된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21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총선 공천 방침을 발표했다.

황 대표가 지난 20일 단식투쟁에 돌입한 바로 다음 날 발표를 두고 단식이 인적쇄신 원칙에 대한 당내 반발을 무마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한국당 박맹우 총선기획단 단장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2020 시대정신과 국민적 여망을 담아 결정했다”라며 “21대 총선에서 현역 의원 절반 이상을 교체하는 개혁 공천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한국당 의원수가 총 108명인 점을 감안하면 이 중 절반인 54명 가량은 새 인물로 교체되고 35명 가량은 공천 대상에서도 배제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결정은 당 안팎에서 인적쇄신 요구가 분출되자 전격적으로 결정됐다.

박 단장은 “많은 국민들이 쇄신을 바라는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선 이 정도의 컷오프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과감하게 쇄신하고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의지다.

하지만 당내에서는 결과적으로 황 대표의 단식이 대대적인 물갈이 원칙 발표에 대한 당내 반발 부담을 줄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준연동형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등이 태워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저지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 복구 등 중대 현안을 위해 당 대표가 단식투쟁에 나선 상황에서는 당내에서 쉽사리 볼멘소리가 나오기 어렵다는 것이다.

대규모 교체에 따른 당내 반발을 우려하는 질문에 이진복 총선기획단 총괄팀장은 “(의원들) 반발은 걱정 안 해도 되는 게 얼마나 공정한 룰이냐는 게 문제”라며 “과거처럼 누구를 찍어내기 위한 것이 아니라 모두에게 똑같이 적용되는 공정하고 정의로운 룰을 만들겠다”라고 강조했다.

전희경 총괄기획단 위원도 “누가봐도 수긍할 만한 기준을 만드는데 성패가 달렸다”며 “당 내 누구나 인정할 만한 기준을 신중하고 신속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컷오프 기준과 공천 방향은 추가 논의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

박 단장은 “회의 중 나와서 중간 브리핑을 하는 것으로 기획단에 남은 논의 사항이 많아 계속 회의를 이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