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폴란드 카토비체시와 형제도시 된다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대구위크 22~24일 대구서 개최
12개국 19개 도시 참가, 카토비체시와 업무협약도 맺어

마르친 크루파 카토비체 시장
‘2019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대구위크’가 12개 국, 19개 도시가 참가한 가운데 22~24일까지 대구에서 열린다.

음악창의도시 대구위크는 음악창의도시 대구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유네스코 창의도시와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해 2017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폴란드 카토비체시의 마르친 크루파 시장, 이탈리아 페자로시 다니엘레 비미니 부시장을 비롯한 해외 12개 음악창의도시 관계자와 국내 7개 유네스코 창의도시 공무원 등 100여 명이 대구를 방문한다.

주요행사는 폴란드 종합음악교육 중심도시인 카토비체시와의 문화교류 업무협약,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브랜딩 전략을 주제로 한 음악창의도시포럼, 음악창의도시 클러스터 미팅 등이 개최된다.

폴란드 카토비체시와 업무협약은 22일 대구삼성창조캠퍼스에서 개최하며, 권영진 대구시장과 마르친 크루파 카토비체 시장이 참석한다.

카토비체시는 2015년에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에 선정된 폴란드 종합 음악 교육의 중심지로서 ‘중공업에서 창조적 산업으로’라는 비전하에 문화 인프라 구축 및 음악 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22일 삼성창조캠퍼스에서 개최되는 창의도시 대구포럼은 ‘전 세대를 위한 음악교육’과 ‘유네스코 창의도시를 통한 도시 브랜딩 전략’을 주제로 스웨덴, 독일, 폴란드, 호주 등에서 참석한 발표자와 토론자들이 현장 경험과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심도 있는 논의를 한다.

대구시는 대구형 음악교육 성공사례와 음악창의도시 대구의 브랜딩 성과와 과제에 대한 내용으로 주제 발표를 한다.

23일부터 진행되는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클러스터 미팅은 음악창의도시 간 협업을 위해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유네스코는 문학·음악·민속공예·디자인·영화·미디어·음식 7개 분야에서 뛰어난 창의성으로 인류문화 발전에 기여하는 세계의 도시 중에서 심사를 통해 창의 도시를 선정한다.

대구시는 2017년 11월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로 선정됐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예술정책과장은 “지역의 역사와 문화, 음악적 자산을 대외적으로 알리고 새로운 문화협력 기회를 발굴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