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농민단체 정부의 WTO개도국 지위 포기 규탄

21일 경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경주 16개 농민단체 정부의 WTO개도국 지위 포기 규탄

경주지역 16개 농민단체가 21일 경주시청에서 정부의 세계무역기구(WTO) 개도국 지위 포기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경주지역 농민단체가 21일 경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세계무역기구(WTO) 개도국 지위 포기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경주시농민단체협의회, 한우협회, 쌀전업농연합회, 농촌지도자연합회, 생활개선회, 한돈협회, 낙우협회, 새농민회, 양봉협회, 양계협회, 토마토협회, 멜론협회, 딸기연합회, 배연합회, 블루베리연합회 등 16개 농민단체가 참여해 한목소리로 개도국 지위 포기를 규탄했다.

이들은 정부가 WTO 개도국 포기해 쌀에 대한 대 한국의 관세가 513%에서 154%, 고추는 270%에서 81%, 마늘 306%에서 108%, 양파 135%에서 41%까지 감축해 농민들의 피해가 엄청날 것으로 추산했다. 또 정부의 보조금도 1조5천억 원 수준에서 7천억 원대로 축소될 것을 우려했다.

박창욱 한농연경북도연합회장은 “경북지역에서 생산하는 농산물이 20% 정도이고, 이중 밭작물이 90%를 차지해 지역 농민들의 피해가 클 것”이라며 “정부가 이번 정책을 포기할 때까지 강력한 투쟁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손정익 한농연경주연합회장은 “경주지역은 쌀재배 농민들이 가장 큰 피해를 입게 됐다”며 “다른 작물로 전환하면 일반 작물 가격 하락과 볏집 조사료 가격 인상 등으로 피해는 도미노현상을 일으켜 농민 전체 어려움을 가중시킬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경주시농민단체협의회는 이날 농업예산 비중 4% 이상 확보, 공익형직불제 예산 3조 원 이상 확보, 농민소득과 경영 안정을 위한 특단 대책 마련, 농민수당 등의 대책에 농민의견 수렴, 태풍피해 농가 위한 대책 수립 등을 정부에 촉구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