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곽대훈, 전력공급 안전성 토론회 개최



자유한국당 곽대훈 의원(오른쪽)이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정부의 전력수급기본계획 전력공급 안정성 담보 할 수 있나?' 정책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은 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곽대훈 의원(대구 달서갑)은 2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문정부의 전력수급기본계획 전력공급 안정성 담보 할 수 있나?’라는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토론회는 제주대 황진택 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인천대 손양훈 교수의 발제로 문정부의 전력수급계획이 공급 안정성 담보가 가능한지에 대해 짚어봤다.

이후 산업부 김동환 전력산업과 팀장, 전력산업연구회 윤원철 연구위원, 숭실대 온기운 교수가 토론자로 나와 안정적인 전력 확보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발제를 맡은 손양훈 교수는 “현 정부의 무리한 에너지 전환정책으로 국내 전력산업 기반이 흔들리고 있다”며 “이로 인해 전력의 안정적 공급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또한 “산업용(97.63%) 전기요금은 이미 원가회수가 주택용(82.71%), 농업용(37.05%)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만큼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은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곽대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에너지 문제의 미래가 기로에 서 있는 상황에서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앞두고 전력 공급 안정성을 담보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탈원전에 대해 여론분열과 국력낭비는 더 이상 있어서는 안되면 급격한 정책 전환으로 인한 부작용을 직시하고 조속히 안정적인 전력 확보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