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황교안 단식 여·야 정치권 인사 평가 절하 발언 잇따라

박지원 "황교안, 제발 단식말라…다음 순서인 사퇴가 기다려"
홍준표 “문재인 코웃음 칠 것“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등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국정 실패의 책임을 묻겠다며 단식에 나서자 여·야 정치권 인사들의 부정적 발언이 잇따르고 있다.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이날 황교안 대표를 향해 "제발 단식하지 말라. 그다음 순서인 사퇴가 기다린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드디어 황 대표가 21세기 정치인이 하지 않아야 할 세 가지인 단식, 삭발, 의원직 사퇴 중 두 개 이행에 돌입한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9월에는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했었다.

박 의원은 "(황 대표는) 의원이 아니기에 의원직 사퇴는 불가능하지만 당 대표직 사퇴카드만 남게 된다"며 "이런 방식의 제1야당으로는 국민 눈높이에 부응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위기를 단식으로 극복하려고 해도 국민이 감동하지 않는다"며 "국민이 황 대표에게 바라는 것은 이 세 가지나 장외투쟁이 아니라 야당의 가장 강력한 투쟁 장소인 국회를 정상화하고, 문재인 정부 실정을 비판하며 발목만 잡지 말고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대안을 제시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여옥 전 한나라당(옛 한국당) 의원도 이날 "단식 투쟁한다는 말 듣고 앞이 새까매졌다. 왜 자해행위를 하냐"라며 "제1야당 대표가 그렇게 힘이 없는 존재인가"라고 반문했다.

전 전 의원은 "유권자는 나라를 지켜주고 나를 지켜줄 사람,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가치를 지켜줄 사람을 원하는데 약해빠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준표 전 대표도 이날 황교안 대표의 단식 투쟁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코웃음 칠 것"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